'적중률 100%' 권아솔의 격투 오디션 출신 선수 대결 예측은?

박수진 기자 / 입력 : 2018.10.15 08:17 / 조회 : 1450
  • 글자크기조절
image
권아솔 /사진=로드FC 제공
격투 오디션 프로그램 <주먹이 운다>와 <겁 없는 녀석들>에 출연했던 파이터들의 대결이 또다시 펼쳐진다. 이번에는 심건오(29·김대환MMA)와 허재혁(33·IB짐)의 경기가 열리는 가운데, 권아솔(32)이 조심스러운 예측을 내놨다.

ROAD FC(로드FC)는 오는 11월 3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XIAOMI ROAD FC 050을 개최한다. 대한민국 최초로 대전에서 열리는 메이저 MMA 대회이며, 국내 단체로 유일하게 50번째 대회 개최 기록이 세워지는 대회다.

경기가 열리기 전 팬들은 물론, 선수들도 대진을 보며 경기에 대한 예상을 하게 된다. 미리 결과를 예측해 실제 결과와 비교해보는 것도 격투기를 즐기는 방법 중 하나. 지난 13일 서울 청담동 로드짐 강남에서 열린 43회 ROAD FC 센트럴리그 현장에 나타난 권아솔도 이에 대한 질문을 받았다.

결과 예측이 힘든지 권아솔은 표정이 굳어지며 "솔직히 누가 이길지 정말 예상하기 어렵다"고 고개를 저었다. 심건오와 허재혁의 실력이 큰 차이가 나지 않는다는 뜻. 그러면서 "타격전이 될 텐데, 체력에서 우위에 있는 파이터가 이길 것 같다"며 두 파이터를 살짝 디스했다.

image
심건오, 허재혁(왼쪽부터) /사진=로드FC 제공
권아솔이 이런 말을 한 이유는 심건오와 허재혁이 그동안 체력이 부족한 모습을 많이 보여줬기 때문. 권아솔은 "파워는 (심)건오가 앞서 있다"며 "사실 (허)재혁이 형의 타격이 파워가 강한 스타일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그동안 100만 달러 토너먼트를 통해 100% 정확한 결과 예측 능력을 선보인 권아솔마저 예측을 어렵게 만든 두 파이터는 설전을 벌이며 분위기를 끌어올리고 있다.

허재혁이 "타격 대 타격으로 붙으면 무조건 내가 이긴다"며 "최근 크리스 바넷 선수와 (심건오 선수가 경기) 했을 때도 직접 경기장에서 봤는데, 배가 약점인 것 같더라. 나도 '배블로'를 한 번 준비해 보겠다"고 디스하자 심건오도 "그게 아무나 되는 건 아니다. 김재훈한테도 테이크 다운 당하던데, 지금 자기를 크리스 바넷과 비교하는 건가. 몸이나 제대로 가눌 수 있는지 모르겠다"고 맞받아쳤다.

이제 두 파이터의 대결은 3주가 남았다. 권아솔의 예측처럼 체력의 우위를 가진 파이터가 승리할지, 100% 정확성을 자랑하는 권아솔의 예측이 빗나가는 상황이 나올지 관심을 모은다.

한편 이번 XIAOMI ROAD FC 050은 오후 7시부터 스포티비에서 생중계되고, DAUM 스포츠와 아프리카TV, ROAD FC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온라인으로도 시청할 수 있다. 해외 다양한 채널을 통해 전세계로 동시에 생중계된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