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좌미숙 우선균'..'해투3' 강태오 "대사 없이 가운데 앉아 당황" [별별TV]

최현경 인턴기자 / 입력 : 2018.10.04 23:53 / 조회 : 1084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KBS 2TV '해피투게더3' 방송화면 캡처


'해피투게더3'에서 그룹 서프라이즈 멤버 강태오가 드라마 촬영 당시 왼쪽에 이미숙, 오른쪽에 이선균이 앉아 당황했다는 일화를 소개했다.

4일 오후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3'에서 '얼굴천재' 특집으로 조성모, 김승현, 김진, 남우현, 강태오, 송강 등이 출연했다.

이날 강태오는 미니시리즈 '미스코리아'를 찍었던 당시 일어난 일화를 고백했다. 그는 대본 리딩을 할 때 잘 보이기 위해 정중앙에 앉았다고 말했다. 그런데 곧이어 자신의 왼쪽에 이미숙이, 오른쪽에 이선균이 들어와 앉았다고 말했다. 강태오는 어느새 자신이 중심이 돼 있었다며 어색했다고 털어놨다.

강태오는 "저는 대사가 딱 두 줄 이었거든요. 4부까지 진행할 동안 두 줄 하고 쭉 앉아 있었어요"라고 말했다. 이에 김진은 "보통 신인은 맨 끝에 앉는데"라며 폭소했다. 강태오는 "제 성을 따서 강, 그리고 당시 상석에 앉았다고 '상석'을 붙여 '강상석'이라는 이름이 만들어졌어요"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