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더게스트' 김동욱X김재욱, 허율과 만남..의미심장

이경호 기자 / 입력 : 2018.10.04 18:20 / 조회 : 1981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제공=OCN


'손 더 게스트(손 the guest)'에서 김동욱, 김재욱이 결코 외면할 수 없는 악령의 그림자와 마주한다.

4일 오후 OCN 수목 오리지널 '손 the guest'(극본 권소라 서재원, 연출 김홍선,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측은 영매의 능력을 지닌 정서윤(허율 분)과 마주한 윤화평(김동욱 분), 최윤(김재욱 분)의 모습을 공개했다.

박일도를 둘러싼 퍼즐 조각이 서서히 진실의 윤곽을 드러내면서 윤화평, 최윤, 강길영(정은채 분)은 본격적으로 추격을 시작했다. 국회의원 박홍주(김혜은 분)가 박일도라는 확신을 얻기 위해 실종 여고생 송현주 사건을 추격했지만, 사건의 목격자인 한미진이 빙의된 김노석에 의해 살해당하자 윤화평은 참았던 분노를 터뜨렸다. 박일도를 직접 처리하겠다며 박홍주를 찾아갔지만 실행에 옮기지 못하고 붙잡혀 위기를 맞았다.

피할 수 없는 손의 어두운 기운이 다시 한번 드리우며 긴장감이 고조되는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 윤화평처럼 영매의 능력을 지닌 정서윤과 대면한 윤화평, 최윤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걱정이 담긴 다정한 눈빛으로 정서윤을 바라보는 윤화평과 달리 정서윤의 얼굴에는 미스터리한 분위기와 슬픔이 서린 듯하다. 육광(이원종 분) 그리고 할머니까지 조심스레 귀를 기울이는 정서윤의 사연은 무엇일지 궁금증을 더한다.

또 다른 사진 속 이번엔 최윤이 정서윤과 마주하고 있어 호기심을 자극한다. 최윤은 조심스레 빙의 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십자가를 꺼내 들어 정서윤에게 보여준다. 자그마한 변화도 놓치지 않으려는 듯 여느 때보다 더욱 냉철한 최윤의 눈빛이 날카롭게 빛난다. 그러나 십자가를 물끄러미 바라만 볼 뿐 도무지 읽을 수 없는 정서윤의 얼굴이 긴장감을 높이며 몰입감을 이끌어낸다.

이날 방송되는 8회에서는 영매의 능력을 지닌 정서윤의 등장으로 윤화평, 최윤, 강길영의 관계가 새로운 변곡점을 맞는다. 윤화평은 어린 시절 자신을 보는 것 같은 정서윤을 외면하지 못하고, 최윤 역시 위험을 무릅쓰고 더 이상 반복돼서는 안 될 손의 비극을 막기 위해 나선다. 강길영 역시 정서윤이 얽힌 기이한 사건의 진실을 좇아 고군분투한다.

'손 더 게스트' 제작진은 "박일도를 쫓다 박홍주라는 거대한 벽을 만난 윤화평, 최윤, 강길영에게 또다시 손의 그림자가 드리운다. 정서윤의 특별한 사연은 비극적 운명을 공유한 세 사람이 더욱 결속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설명하며 "여느 회차보다 감정적으로 몰입할 수 있는 서사가 펼쳐진다. 기대해도 좋다"고 덧붙였다.

한편 '손 더 게스트' 8회는 4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재미있고, 풍성한 방송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