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르 드 코리아 2018 스페셜대회’개막

채준 기자 / 입력 : 2018.10.04 14:17 / 조회 : 784
  • 글자크기조절
image


국내 최대의 자전거 동호인 대회인 투르 드 코리아 2018 스페셜대회가 개막한다.

국민체육진흥공단은 오는 7일부터 9일까지 비무장지대(DMZ)를 중심으로 강원도 고성군, 화천군, 경기도 파주시에서 도로사이클 동호인 대회인 ‘투르 드 코리아 2018 스페셜대회’를 개최한다. 이번 대회에는 20개팀으로 구성된 170명이 참가하여 총 215.9km에 달하는 코스에서 열띤 경쟁을 펼칠 예정이다.

경주 코스는 7일 10시 고성 통일전망대에서 시작해 고성군 일대에서 총 79.2km를, 8일에는 화천군 일대에서 68.8km를, 마지막으로 파주 임진각까지 63km의 최종 레이스가 열린다.

이번대회 최고령 참가자는 유일한 부자(父子) 출전자인 김동환(1963년생)씨로 아들 김정우(1993년생, 이상 팀프로사이클)씨와 3년 연속 도전에 나선다. 이

이번 대회는 무선데이터망(LTE)를 통한 실황 중계로 대회기간동안 유튜브, 네이버TV, 페이스북, 대회 홈페이지를 통해서 시청이 가능하다. 스포티비플러스를 통해서도 생중계 된다.

조재기 이사장은 “금년 대회는 최근 남북 스포츠교류 활성화 기조 유지를 위하여 비무장지대(DMZ)를 중심으로 한 접경지역을 거점 지자체로 선정해 민통선을 잇는 경주코스를 개발했다.”며, “대회의 차별화를 위해 상금을 상향하고 다양한 특별상을 신설한 만큼 자전거 문화 확산을 통해 건강한 대한민국을 만들어 나가는데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