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우원재, 비니 벗고 등장.."M자 탈모 걱정"[별별TV]

윤성열 기자 / 입력 : 2018.10.04 00:11 / 조회 : 5465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라디오 스타' 방송 화면


래퍼 우원재가 트레이드 마크였던 '비니'를 포기한 이유를 밝혔다.

3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 스타'에서는 가수 휘성과 사이먼디(쌈디), 우원재, 개그맨 이용진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우원재는 '비니를 안 쓰는 게 아니라 못 쓰는 거라고?"고 묻는 MC 차태현에 "비니가 굉장히 덥다. 그리고 점점 이마가 넓어지는 것 같다. M자가 시작되고 있다"고 털어놨다.

MC 윤종신은 "AOMG(쌈디, 우원재 소속사) 패션 아닌가"라며 탈모를 걱정하고 있는 쌈디를 언급해 웃음을 자아냈다. 우원재도 "쌈디 형 보고 약간 위로 받았다"고 거들었다.

이어 우원재는 "스무 살 때 꿈이 흑인이었다. 흑인 머리를 한다고 머리를 누르고 면도칼로 라인도 따고, 그러다가 (이마가) 넓어졌는데, 거기다 비니를 쓰니까 속도가 (M자가) 엄청 빨라지더라"고 토로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