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강남 끝내기' LG, KT 꺾고 6연패 탈출! PS 희망 이어가

잠실=한동훈 기자 / 입력 : 2018.09.23 18:18 / 조회 : 4210
  • 글자크기조절
image
유강남을 축하해주는 윌슨 /사진=LG트윈스


LG 트윈스가 KT 위즈를 꺾고 6연패 터널을 탈출하며 가을야구 희망을 이어갔다.

LG는 23일 잠실에서 열린 2018 KBO리그 KT와의 팀간 14차전서 연장 혈투 끝에 5-4로 승리했다. 연장 10회말 2사 2루서 유강남이 끝내기 안타를 때렸다.

LG는 1회부터 선취점을 뽑았고 윌슨이 긴 이닝을 책임져 경기를 수월하게 풀었으나 후반부터 거센 반격에 고전했다. 8회 역전을 당해 패배 직전까지 몰린 끝에 간신히 웃을 수 있었다.

선발투수 타일러 윌슨은 7⅔이닝 4실점 승패 없이 물러났다.

1회말 선두타자 이형종이 볼넷으로 출루한 뒤 이천웅이 우익선상 3루타로 가볍게 타점을 올렸다. 1사 3루에서는 서상우가 좌익수 희생플라이로 이천웅을 불러들였다.

3회말에도 서상우가 해결사로 나섰다. 선두타자 이형종이 좌전안타로 포문을 열었다. 이천웅이 1루 땅볼로 진루타를 쳤다. 1사 2루서 서상우가 우전 적시타를 때렸다.

image
LG 윌슨 /사진=LG트윈스 제공


KT는 0-3으로 끌려가던 6회말 1점을 만회했다.

선두타자 장성우가 볼넷으로 걸어 나갔다. 박기혁이 우전안타를 때려 주자를 모았다. 강백호의 잘 맞은 타구가 3루수 라인드라이브로 처리되는 불운이 찾아왔지만 심우준이 우전안타로 기회를 이어갔다.

대량득점 찬스였으나 유한준이 투수 땅볼에 그쳤다. 3루 주자가 홈에서 포스 아웃됐다. 병살을 면한 것이 다행이었다. 2사 만루에서는 로하스가 볼넷을 얻어 밀어내기로 점수를 올렸다. 계속된 2사 만루에서 황재균이 우익수 파울 플라이로 고개를 숙였다.

경기는 8회부터 요동쳤다. 1-3으로 뒤진 KT 황재균이 8회초 2사 만루서 LG 마무리 정찬헌을 상대로 역전 싹쓸이 2루타를 때렸다. 윌슨의 10승이 날아가는 순간. LG는 8회말 양석환의 솔로 홈런(시즌 21호)으로 곧바로 동점을 만들었다. LG가 9회말 1사 1, 2루 찬스를 주루사로 허무하게 날리면서 승부는 연장으로 흘러갔다.

10회말 1사 후 양석환이 중전안타로 출루해 기회를 잡았다. 대주자 박지규가 2루를 훔쳤다. 오지환이 삼진을 당했으나 유강남이 2-유간 깊숙한 코스에 내야안타를 때렸다. 스타트가 빨랐던 박지규는 3루를 돌아 내친김에 홈까지 파고들어 경기를 끝냈다.

image
LG 유강남 /사진=LG트윈스 제공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