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1 29R] 갈 길 바쁜 제주-강원, 2-2 무승부...나란히 무승 탈출 실패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18.09.23 15:49 / 조회 : 657
  • 글자크기조절
image


[스포탈코리아=제주] 이경헌 기자/허윤수 객원기자= 갈 길이 바쁜 제주유나이티드와 강원FC가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제주와 강원은 23일 오후 2시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29라운드에서 2-2 무승부를 기록했다. 승점 34점으로 7,8위에 올랐던 강원과 제주는 승점 6점짜리 경기에서 승점 1점씩 나눠갖는데 만족해야 했다. 양팀 모두 무승 탈출에 실패했다. 제주는 14경기 연속 무승(8무 6패), 강원은 5경기 연속 무승(2무 3패)의 수렁에 빠졌다.

비록 제주는 무승행진의 종지부를 찍지 못했지만 주황색 물결과 함께 새로운 이정표를 썼다. 제주는 이날 하프타임에 추석 연휴를 맞아 제주도 화합과 승리의 염원을 담아 경기장 1층 통로에서 '특별한 플레시몹'을 선보였다. 무려 1,414명에 달하는 관중이 참여해 새로운 희망과 믿음의 울타리를 만들었다.

이번 도전은 KRI한국기록원에서 공식 인증할 예정이다. 한국기록원(KRI)은 대한민국 최고기록을 공식 인증하고 영국, 유럽연합(EU), 미국, 아시아 등 국제적으로 저명하고 인지도 있는 해외 기록인증 기관에 인증 심의를 요청하는 서비스 업체다. 도전과 관련한 영상과 사진 그리고 참가인원을 최종적으로 판독한 후 인증서교부가 진행된다.

전반 초반 기선을 제압한 쪽은 원정팀 강원이었다. 강원은 전반 5분 정승용의 코너킥을 김지현이 밀어 넣으며 골을 기록했다. 최근 R리그에서 해트트릭을 기록하는 등 좋은 컨디션을 보였던 김지현의 감각이 돋보인 순간이었다.

반면, 최근 13경기 무승을 기록중인 제주는 강원의 전방압박에 고전하며 경기를 풀어나가는데 어려움을 겪었다.

강원의 세트피스에서의 날카로움은 계속 됐다. 강원은 전반 17분 제주 문전 왼쪽 측면에서 정승용이 올린 프리킥이 바운드 후 그대로 골문으로 빨려들어가며 점수차이를 벌렸다.

제주는 최근 전역해서 팀에 합류한 김호남과 이광선을 중심으로 반격에 나섰다. 김호남의 빠른 발과 이광선의 제공권을 중심으로 공격에 나서던 제주는 전반 36분 권순형의 코너킥을 이광선이 머리로 받아넣으며 만회골을 터뜨렸다.

제주의 만회골 이후 양팀은 추가골을 넣기 위해 분주했다. 하지만 강원 제리치의 슛이 골대에 맞는 등 운이 따르지 않으며 추가득점 없이 1-2로 전반을 마쳤다.

후반 초반 제주가 승부를 원점으로 돌리는데 성공했다. 제주는 후반 2분 왼쪽 측면을 돌파한 찌아구가 중앙을 보고 올린 크로스가 수비 맞고 나오자, 이를 재차 차 넣으며 동점을 만드는데 성공했다.

찌아구의 동점골 이후 경기 양상은 전반전과 다르게 제주가 주도했다. 이광선의 제공권과 김호남, 마그노의 드리블을 이용한 공격으로 강원 수비진을 흔들었다. 수비에서도 적극적인 압박을 통해 강원의 패스미스를 유도해냈다.

경기가 소강상태에 접어들자 제주는 공격수 진성욱을 투입하고 김호남을 윙백으로 배치시키며 추가골에 대한 의지를 나타냈다.

후반 22분 제주의 측면을 허문 디에고가 결정적인 슈팅을 시도했으나 이창근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다. 이어진 역습에서는 패스 플레이에 이은 이광선이 슈팅이 나왔지만 골키퍼 정면을 향했다.

경기 종료가 가까워지자 결승골을 향한 양팀의 발걸음은 더욱 빨라졌다. 하지만 더 이상 골문을 열리지 않았고 결국 이날 경기는 2-2 무승부로 막을 내렸다.

사진=제주유나이티드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