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김구라 "가왕 되면 스케줄 소화 돼?" 누구길래

윤상근 기자 / 입력 : 2018.09.23 09:56 / 조회 : 1142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제공=MBC


'복면가왕' 스케줄 소화가 불가능한 스타가 도전장을 내밀었다?

23일 방송되는 MBC ‘복면가왕’에서는 1라운드 듀엣곡 대결에서 판정단의 선택을 받은 4인의 복면 가수가 진검승부를 벌인다.

이날 4연승 기록을 향해 질주하는 가왕 동막골소녀 앞에 역대 최강의 라이벌들이 등장해 시선을 모았다. 특히 3라운드 결승전에 진출한 두 복면 가수가 뛰어난 가창력으로 판정단의 마음에 동요를 일으켰다.

그중 한 복면 가수는 통 크고 진중한 창법으로 “세계적인 수준의 가수에게 경의를 표한다!”, “직접 저분의 노래를 들을 수 있어 영광이다!”라는 평을 받으며 판정단에 깊은 울림을 선사했다. 이 가수는 김구라가 “저분이 가왕이 되어도 ‘복면가왕’ 녹화 스케줄을 소화할 수 있냐?”고 질문할 정도로 왕좌의 새 주인 후보로 급부상했다.

하지만 상대 복면 가수 역시 “내가 감히 저분의 노래를 평가한다는 것 자체가 부끄러울 정도다!”, “외롭고 쓸쓸한 겨울비처럼 호소력 짙은 목소리다!”라는 극찬을 들은 노래의 귀재였다. 과연 두 사람 중 누가 가왕 ‘동막골소녀’와 맞붙게 될지 큰 관심이 모아질 전망이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상근|sgyoon@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가요 담당 윤상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