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68분' 토트넘, 브라이튼에 2-1 신승..3연패 탈출

이슈팀 강민경 기자 / 입력 : 2018.09.23 08:23 / 조회 : 4922
  • 글자크기조절
image
손흥민 /AFPBBNews=뉴스1


손흥민(26)이 선발 출전해 68분동안 그라운드를 누볐다. 소속팀 토트넘 핫스퍼는 브라이튼 앤 호브 알비온 원정경기에서 승리를 거두며 승점 3점을 챙겼다.

토트넘은 23일(한국시간) 영국 브라이튼의 아멕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브라이튼과의 '2018-2019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6라운드에서 2-1로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토트넘은 승점 3점을 획득, 리그 5위에 이름을 올렸다.

이날 손흥민은 선발로 출전해 68분동안 그라운드를 누볐다. 그는 후반 23분 에릭 라멜라와 교체됐고, 공격 포인트는 기록하지 못했다.

0의 균형은 전반 41분 깨졌다. 토트넘이 페널티킥 기회를 얻었다. 키커로 나선 해리 케인이 골을 성공시켰다. 토트넘은 전반을 1-0으로 리드했다.

후반에도 토트넘이 공세를 이어갔다. 그러나 좀처럼 골문을 열리지 않았다. 후반 32분 손흥민과 교체 투입된 라멜라가 추가골을 뽑아냈다. 그는 왼쪽 측면에서 원터치 슈팅으로 연결해 골망을 갈랐다.

0-2로 끌려가던 브라이튼은 후반 추가시간에 노커트가 만회골을 기록했다. 경기 종료 전까지 막판 공세에 나섰지만, 승부를 뒤집기엔 시간이 부족했다. 결국 경기는 토트넘이 2-1로 승리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