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즌 14승' 린드블럼 "힘들다고 얘기할 상황 아니다"

잠실=심혜진 기자 / 입력 : 2018.08.11 21:51 / 조회 : 4623
  • 글자크기조절
image
린드블럼.



두산 베어스 외국인 투수 조쉬 린드블럼이 승리 소감을 밝혔다.

린드블럼은 11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롯데전에 선발 등판해 6이닝 7피안타(1피홈런) 1볼넷 6탈삼진 2실점으로 호투하며 팀의 5-2 승리를 견인했다. 시즌 14승째를 따냈다.

총 투구 수는 93개. 지난 5일 KIA전에서는 6⅔이닝 5실점으로 패배를 떠안았지만 다시 승리를 따내며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다.

1회부터 3회까지 무난하게 막은 린드블럼은 4회 민병헌에게 솔로 홈런을 허용하며 첫 실점했다. 그리고 5회 채태인에게 동점 2루타를 맞았다.

하지만 흔들리지 않았다. 다시 6회 삼자범퇴로 막고 7회 김강률과 교체됐다. 타선이 5회 역전을 만들면서 승리를 가져갈 수 있었다.

경기 후 린드블럼은 "오늘은 경기 초반은 좋았는데, 중반부터 힘에 부쳤다. 야수들이 좋은 수비로 도와줬고, 불펜들이 잘 막아줬다"고 동료들에게 공을 돌렸다.

이어 "날씨가 더워 컨디션 조절이 쉽지 않지만 힘들다고 얘기할 상황은 아니다. 언제나 팀이 이길 수 있도록 내 공을 던지겠고, 체력관리를 잘하겠다"고 다짐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