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원 "'김비서' 강기영 역할이 내 이상형"(인터뷰②)

tvN 수목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의 설마음 비서 역

이성봉 기자 / 입력 : 2018.08.09 09:00 / 조회 : 1155
image
가수 겸 배우 예원/사진제공=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인터뷰①에 이어서

'김비서가 왜 그럴까'에서 예원이 맡은 설비서는 러브라인이 없는 캐릭터다. 배우 강기영이 맡은 박유식 사장과 매번 부딪히며 남다른 케미를 보여줬지만 러브라인에 관해서는 조금의 여지도 없었다. 아쉬움이 남지는 않았을까.

"아쉬웠다. 설 비서는 상상에 맡길 수 있는 캐릭터다. 그 회사에서 해고되지 않고 일하는 것 때문에 '박유식 사장이 설 비서를 좋아하나' '뒤에 뭐가 있나' 등 여러 상상을 가능하게 하는 캐릭터. 그런데 그런 부분들이 디테일하게 묘사되지 않은 점과 조금의 여지없이 러브라인이 확실하게 없어서 아쉬웠다."

image
가수 겸 배우 예원/사진제공=젤리피쉬 엔터테인먼트


그렇다면 예원은 어떤 캐릭터에 매력을 느끼고 러브라인을 만들고 싶을까. 모두가 배우 박서준이 맡은 부회장을 좋아하지만 자신은 그렇지 않다며 "모두가 부회장이라 예상하겠지만 박 사장 캐릭터가 더 현실적이고 유머러스해서 좋다. 실수를 해도 너그럽게 받아주셔서 박 사장님 캐릭터가 이상형에 가깝다"라고 털어놨다.

예원의 애정 만큼 강기영과의 케미는 돋보였다. 두 사람 모두 특유의 능청스러운 연기로 허당 상사와 어설픈 비서 신을 유쾌하게 표현했다.

"엉뚱하지만 톡톡 튀는 매력이 있는 캐릭터라 제 연기가 과하진 않을까 걱정했다. 상대배우를 위해서 더 그랬다. 불편함을 느낄 수도 있기 때문에 연기하는 데에 수위조절을 잘하려고 했다. 함께 호흡을 맞춘 강기영 배우 덕분에 무리 없이 연기를 할 수 있었다. 편하게 잘 받아주니까 제 장면이 더 살아났다. 도움을 많이 받아서 감사함을 느끼고 있다."

-인터뷰③으로 이어짐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