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축구, 아시안게임 E조 UEA 추가 총 5팀 확정..체력 안배 숙제

길혜성 기자 / 입력 : 2018.07.25 17:01 / 조회 : 2784
image
김학범 감독 / 사진제공=대한축구협회


아시안게임 2연패에 도전하는 남자 축구 대표팀이 조별 리그에서 1경기를 더 치르게 됐다. 이에 조별리그에서부터 체력 안배가 중요한 숙제로 떠올랐다.

대한축구연맹은 25일 오후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최종 조편성 결과를 공개했다. 한국이 속해 있던 E조에는 UAE가 새롭게 추가됐다. 이로써 한국, 키르기스스탄, 말레이시아, 바레인, UAE 등 총 5팀이 E조에서 조별리그를 벌이게 됐다.

애초 이달 초 실시한 조추첨식에서는 출전국 24개국이 A, B, C, D, E, F 등 6개조에 4팀씩 편성됐다. 그러나 UAE와 팔레스타인이 누락된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 이에 첫 조추첨 결과는 아예 무시하고, 25일 오후 4시 재조추첨을 통해 26개 팀을 A, B, C, D, E, F 등 6개조로 나눈 뒤 A, C, D, F 4개조에는 4팀씩, B와 E 2개조에는 5팀씩 새로 편성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이 방안 역시 기존 첫 조편성 결과를 그대로 인정하고, 25일 오후 4시 추첨을 통해 UAE와 팔레스타인을 6개조 중 2개조에 1팀씩 배정하는 것으로 최종 변경됐다.

그리고 UAE와 팔레스타인의 추첨 결과, UAE는 한국이 속한 A조에 새롭게 들어왔다. 팔레스타인은 인도네시아, 홍콩, 라오스, 대만의 A조에 추가로 편성됐다. 따라서 A조와 E조는 5팀이 각 팀 당 조별리그에서 4경기씩 치르게 됐다. B, C, D, F팀은 기존 4팀이 그대도 확정, 조별리그에서 각 팀 당 3경기씩 펼치게 된 것과 비교하면 A조와 E조는 조별리그에서부터 체력적 부담을 안게 됐다. 한국도 예외는 아니다.

과연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이 조별리그에서 어떻게 체력 안배를 하며 늘어난 1경기를 치를 지 벌써부터 궁금증을 자아낸다.

한편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조 편성 결과'는 다음과 같다.

그룹A : 인도네시아, 홍콩, 라오스, 대만, 팔레스타인

그룹B : 태국, 우즈베키스탄, 방글라데시, 카타르

그룹C : 이라크, 중국, 동티모르, 시리아

그룹D : 일본, 베트남, 파키스탄, 네팔

그룹E : 대한민국, 키르기스스탄, 말레이시아, 바레인, UAE

그룹F : 북한, 사우디아라비아, 이란, 미얀마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길혜성|comet@mtstarnews.com

안녕하세요, 길혜성 스타뉴스 연예국 스포츠유닛 유닛장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