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판사' 윤시윤 "폭염, 힘들지만 시청자 잡을 기회"

임주현 기자 / 입력 : 2018.07.25 16:18 / 조회 : 520
image
/사진=이기범 기자


배우 윤시윤이 폭염을 기회로 삼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윤시윤은 25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 사옥에서 진행된 SBS 새 수목드라마 '친애하는 판사님께'(극본 천성일·연출 부성철, 제작 더스토리웍스 IHQ) 제작발표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날 윤시윤은 "엄청 덥다. 저는 선풍기를 쐬면서 하고 있지만 조명, 카메라 감독님이나 뜨거운 열에 촬영을 하고 있다"라고 털어놨다.

윤시윤은 극중 한수호 판사와 전과5범에서 판사가 되는 한강호 역을 맡아 1인 2역에 도전한다.

그는 "제가 더운 만큼 시청자분들도 덥기 때문에 이렇게 더운 날은 TV를 볼 가능성이 높다는 것으로 알고 '제대로 만들어보자' 이 생각을 했다. 폭설, 폭염 이럴 때가 저희에게 힘들지만 기회가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친애하는 판사님께'는 실전 법률을 바탕으로 법에 없는 통쾌한 판결을 시작하는 불량 판사의 성장기를 담은 작품으로 이날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임주현|imjh21@mtstarnews.com 페이스북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유닛 소속 임주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