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판사' 이유영 "대본 읽고 큰울림..감독·대본 믿고 출연"

임주현 기자 / 입력 : 2018.07.25 16:00 / 조회 : 967
image
/사진=이기범 기자


배우 이유영이 드라마 '친애하는 판사님께' 대본을 읽고 큰 울림을 느꼈다고 털어놨다.

이유영은 25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 사옥에서 진행된 SBS 새 수목드라마 '친애하는 판사님께'(극본 천성일·연출 부성철, 제작 더스토리웍스 IHQ) 제작발표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날 이유영은 "감독님이 (드라마를) 하자고 해주셔서 너무 감사했다"라고 털어놨다.

이유영은 "감독님이 '내가 어렸을 때는 말이다. 정의를 위해서 맞서 싸웠던 시대였는데..'라고 말을 해주셨다. 대본을 읽고 울림이 있다면 해보자고 했는데 큰 울림을 받았다"라면서 "잘할 수 있을지 자신감이 부족했는데 감독님이 '내가 있는데 뭐가 걱정이냐'라고 하셨다. 감독님, 대본 믿고 하게 됐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친애하는 판사님께'는 실전 법률을 바탕으로 법에 없는 통쾌한 판결을 시작하는 불량 판사의 성장기를 담은 작품으로 이날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임주현|imjh21@mtstarnews.com 페이스북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유닛 소속 임주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