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판사' 윤시윤X이유영, 심상치않은 취조실 첫만남

임주현 기자 / 입력 : 2018.07.25 08:38 / 조회 : 2156
image
/사진제공=SBS '친애하는 판사님께'


드라마 '친애하는 판사님께'에서 윤시윤과 이유영이 심상치 않은 첫 만남을 가진다.

SBS 새 수목드라마 '친애하는 판사님께'(극본 천성일·연출 부성철, 제작 더 스토리웍스 IHQ) 측은 25일 윤시윤과 이유영의 스틸 사진을 공개했다.

'친애하는 판사님께'는 실전 법률을 바탕으로 법에 없는 통쾌한 판결을 시작하는 불량 판사 성장기를 다룬 작품.

공개된 사진 속 윤시윤, 이유영은 취조실로 보이는 어두운 공간에 마주 앉아 있다. 눈길을 끄는 것은 윤시윤의 팔에 채워진 채 빛나는 수갑이다. 극중 윤시윤이 연기하는 한강호는 밑바닥 인생 전과 5범. 단정하지 않은 헤어스타일과 옷차림, 거기에 수갑까지 한강호가 처한 평범하지 않은 상황을 고스란히 보여주고 있다.

호소하는 듯한 몸짓과 표정의 윤시윤과는 대조적으로 이유영은 단호하고 단단한 표정을 지은 채 앉아 있다. 이유영이 분한 송소은은 과거 아픔을 묻은 채 살아가는 외유내강 악바리 사법 연수원생. 이 악물고 열심히 살아가는 인물답게 강단 있는 표정과 눈빛으로 윤시윤을 응시하는 이유영의 모습이 송소은이라는 인물에 대한 호기심을 유발한다.

아직 정식 검사나 변호사가 아닌 사법 연수원생 송소은이 한강호와 취조실에 마주앉아 있는 상황이 보는 이의 궁금증을 대폭 상승시킨다. 두 사람은 왜 취조실에서 처음 마주했는지, 첫만남부터 이토록 심상치 않은 윤시윤과 이유영의 관계가 극중 어떻게 전개될지, 이 과정에서 두 배우는 어떤 열연과 케미로 극을 채워나갈지 관심이 모인다.

'친애하는 판사님께' 제작진은 "윤시윤과 이유영은 항상 기대를 뛰어넘는 배우다. 늘 열정적으로 촬영에 임하는 모습에 제작진도 감탄하고 있다. 이렇게 노력하는 배우들이 한 자리에 모이니 시너지 효과는 대단했다. 윤시윤과 이유영은 촬영이 시작되자 순식간에 캐릭터에 몰입, 아슬아슬한 긴장감을 이끌어내 현장에 있던 모든 스태프들을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라고 밝혔다.

이어 "오늘(25일) 드디어 '친애하는 판사님께'가 첫 방송된다. 많은 분들의 기대를 만족시킬 수 있도록 배우 및 제작진 모두 최선을 다하고 있다. 뜨거운 관심과 사랑 부탁드린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친애하는 판사님께'는 이날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임주현|imjh21@mtstarnews.com 페이스북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유닛 소속 임주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