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셜] 지단-데샹-다리치, 2018 풋볼 어워드 최고 감독 경쟁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18.07.24 20:36 / 조회 : 549
  • 글자크기조절
image


[스포탈코리아] 한재현 기자= 2018 FIFA(국제축구연맹) 더 베스트 피파 풋볼 어워드(이하 풋볼 어워드) 남자 감독 후보자가 확정됐다. 쟁쟁한 명장들이 이름을 올렸다.

FIFA는 24일(이하 한국시간) 공식 채널을 통해 2018 풋볼 어워드 남녀 최우수 선수 및 감독 후보를 공식 발표했다. 이날 오후 9시 최우수 감독 후보가 공개 됐다.

이번에는 2018 FIFA 러시아 월드컵이 껴 있었다. 월드컵에서 이름을 떨쳤던 감독들이 대거 후보에 올랐다.

우승팀 프랑스의 디디에 데샹 감독은 물론 준우승 팀 크로아티아의 즐라트코 다리치, 4강행을 이룬 로베르토 마르티네스(벨기에), 가레스 사우스게이트(잉글랜드)도 이름을 올렸다.

클럽팀 감독들도 빼 놓지 않았다. UEFA 챔피언스리그(UCL) 3연패를 달성한 지네딘 지단 전 레알 마드리드 감독을 비롯해 유로파리그 우승 이끈 디에고 시메오네(아틀레티코 마드리드), EPL 우승팀 감독 펩 과르디올라(맨체스터 시티), UCL 준우승을 달성한 위르겐 클롭 리버풀 감독도 후보에 등록 됐다.

남자 선수 후보는 2시간 뒤인 오후 11시에 발표되며, 풋볼 어워드는 현지시간으로 오는 9월 24일 영국 런던에서 열린다.

image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FIFA 홈페이지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