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이동욱, 휘몰아치는 전개 속 첫 방송 포문..60분 순삭

김현록 기자 / 입력 : 2018.07.24 07:40 / 조회 : 799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JTBC '라이프' 화면 캡처


배우 이동욱이 예측 불가능한 전개 속에서 첫 방송 포문을 열었다.

지난 23일 방송된 JTBC 월화특별기획드라마 '라이프(Life)'(연출 홍종찬 임현욱, 극본 이수연, 제작 씨그널 엔터테인먼트그룹, AM 스튜디오)‘ 1회에서 이동욱은 환자를 살리기 위해서라면 온 힘을 다해 노력하는 응급의료센터 전문의 예진우 역으로 분했다.

'라이프'는 시작부터 휘몰아치는 전개를 펼쳤다. 예진우가 상국대학병원 원장이자 그가 평소에 존경하던 보훈(천호진 분)의 죽음을 맞닥뜨린 것. 혼란에 빠진 그는 보훈의 죽음에 석연찮은 구석이 많다고 느꼈고, 이면에 있는 진실을 파헤치려 했다. 그러나 그 과정에서 진우는 태상(문성근 분)으로부터 낙산의료원 파견을 받았다.

진우는 태상과 살얼음 같은 아슬아슬한 신경전을 벌이며 시청자들의 몰입도를 최고치로 끌어냈다. 우연히 장례식장 앞에서 만난 태상에게 진우는 "왜 거짓말하셨어요?"라며 그를 자극했다. 이에 예민해진 태상도 진우에게 달려들었고, 진우 역시 물러서지 않으며 날카로운 눈빛으로 태상을 노려봤다.

극 말미, 깊은 목소리로 읊조리는 듯한 이동욱의 내레이션은 보는 이들에게 먹먹함을 고스란히 전했다. 진우는 보훈의 죽음을 '후배의 말에 찔린 뒤 사망'이라고 표현했다. 이어 그는 "2018년 4월 5일. 내가 모진 말을 퍼부은, 당신의 마지막 날"이라며 속 안으로 슬픔의 죄책감을 내뱉었다. 보훈의 사망 당일, 그가 병원 지원금을 빼돌린 사실을 진우가 알게 되었고, 이후 보훈을 찾아가 모진 말을 퍼부었던 사실을 상기시키며 괴로워했던 것.

이동욱은 극의 시작을 강렬하게 열며, 한치 앞도 예측할 수 없는 전개 속에서 60분을 이끌었다. 새파란 수술복에 새하얀 의사 가운을 입은 이동욱의 비주얼도 캐릭터를 빛냈다. '라이프(Life)'는 우리 몸속에서 일어나는 격렬한 항원항체 반응처럼, 지키려는 자와 바꾸려는 자의 신념이 병원 안 여러 군상 속에서 충돌하는 이야기를 그린다.



[사진출처: JTBC 월화특별기획드라마 '라이프' 방송캡처]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현록|roky@mtstarnews.com 트위터

스타뉴스 영화대중문화 유닛 김현록 팀장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