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무사 멀티골' 나이지리아, 'PK 실축' 아이슬란드 꺾고 조 2위 도약

심혜진 기자 / 입력 : 2018.06.23 01:55 / 조회 : 8994
  • 글자크기조절
image
무사./AFPBBNews=뉴스1



나이지리아가 아이슬란드를 꺾고 러시아 월드컵 첫 승을 신고했다.

나이지리아는 23일 0시(이하 한국시간) 러시아 볼고그라드 아레나에서 열린 아이슬란드와의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D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무사의 멀티골에 힘입어 2-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나이지리아는 1승 1패(승점 3점)가 되면서 조 2위로 올라섰다. 반면 아이슬란드는 1무 1패(승점 1점)로 아르헨티나와 공동 3위에 머물렀다.

나이지리아는 3-5-2 포메이션을 들고 나왔다. 이헤아나초, 무사가 투톱으로 나선 가운데 이도우, 은디디, 미켈, 오그헤네카로, 모지스는 중원을 지켰다. 발로군, 투르스트에콩, 오메루우가 스리백을 구성했다. 골키퍼는 우조호다.

이에 맞서는 아이슬란드는 4-4-2 포메이션을 꺼냈다. 최전방에 핀보가손과 보드바르손이 나섰고 2선에 시구드르손, 비아르드나손, 군나르손, 기슬라손이 배치됐다. 포백은 왼쪽부터 마그누손, 시구르드손, 아마손, 사이바르손 순으로 섰다. 골문은 홀도르손이 지켰다.

전반 초반부터 아이슬란드가 분위기를 주도했다. 시구르드손의 연이은 슈팅이 나왔다. 나이지리아는 우조호 골키퍼의 선방으로 위기를 넘겼다.

나이지리아는 결정적인 득점 찬스를 좀처럼 얻지 못했다. 전반에 결국 0개의 슈팅을 기록했다. 전반 막판 아이슬란드가 또 한번 기회를 잡았다. 그러나 무위에 그쳤다. 전반전은 득점 없이 0-0으로 종료됐다.

후반 시작과 동시에 나이지리아가 이도우를 빼고 이베히를 넣는 교체를 단행했다.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다. 공세를 펼친 끝에 선제골을 만드는데 성공했다. 후반 4분 역습을 통해 올라왔고, 모지스의 크로스를 받은 무사가 강력한 오른발 슈팅으로 아이슬란드의 골망을 갈랐다.

아이슬란드는 머리 부상을 당한 시구르드손을 빼고 잉가슨을 투입했다. 이어 보드바르손을 빼고 시구르다르손이 넣었다.

image
무사의 멀티골 순간./AFPBBNews=뉴스1



나이지리아는 계속해서 아이슬란드를 몰아붙였다. 후반 30분 추가골이 터졌다. 이번에도 무사의 발에서 나왔다. 후방에서 연결된 패스를 받아 바로 문전으로 침투했고, 골키퍼까지 제친 후 득점으로 연결했다.

아이슬란드도 곧장 반격 기회를 잡았다. 후반 38분 VAR 판독 끝에 페널티킥을 얻었다. 하지만 키커로 나선 시구르드손의 페널티킥은 골문 위로 뜨고 말았다.

이후 양 팀은 득점을 기록하지 못했다. 이렇게 나이지리아의 승리로 끝이 났다.

image
기뻐하고 있는 나이지리아 대표팀./AFPBBNews=뉴스1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