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A매치 유럽 선수 최다 득점자' 호날두, 그의 역사는 계속된다

심혜진 기자 / 입력 : 2018.06.20 22:53 / 조회 : 4535
  • 글자크기조절
image
호날두./AFPBBNews=뉴스1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또 한번 득점을 폭발시키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이 득점으로 호날두는 역사의 한 페이지를 장식했다.

포르투갈은 20일 오후 9시(이하 한국시간) 러시아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모로코와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B조 2차전에서 1-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포르투갈은 조별리그 첫 승을 기록하며 1승 1무로 B조 1위로 올라섰다. 반면 모로코는 2패를 당하며 조별리그 첫 탈락 국가가 됐다.

호날두가 또 한번 영웅이 됐다. 게데스와 투톱을 이룬 호날두는 전반 4분만에 골을 터트렸다. 코너킥 상황에서 무티뉴의 크로스를 수비들 사이를 파고들어 다이빙 헤딩으로 연결해 골망을 흔들었다. 호날두의 이번 대회 4호골. 이 득점으로 호날두는 러시아의 데니스 셰리체프를 따돌리고 득점 선두를 이어갔다.

또 있다. 호날두는 이날 전까지 A매치 151경기에 출전해 84골을 넣었다. 모로코전 헤딩골로 A매치 85골을 완성하며 하나의 신기록을 작성했다. 바로 유럽 선수 A매치 최다 득점 기록이다. 종전 기록은 페렌츠 푸스카스(헝가리)가 기록한 89경기 84골이었다. 호날두는 푸스카스를 제치고 유럽 선수로 최다 득점자로 우뚝 섰다.

이날 호날두는 모로코의 집중 견제 속에서도 자신의 몫을 다했다. 득점은 물론 패스를 통해 동료의 움직임을 도왔다. 전반 39분에는 날카로운 패스를 선보였다. 호날두는 쇄도해 들어가는 게데스에게 로빙 패스로 연결했다. 이를 받은 게데스가 바로 슈팅을 때렸으나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호날두는 스페인과의 조별리그 첫 경기에서 해트트릭을 기록하면서 자신의 진가를 유감없이 드러냈다. 스페인전 3골은 모두 발에서 나왔다면 모로코전에서는 머리로 득점에 성공했다. 조별리그서 호날두의 이름 석 자는 반짝반짝 빛이 나고 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