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와' 스위스 친구들, 남도 한정식에..'화들짝'

김현록 기자 / 입력 : 2018.06.20 15:21 / 조회 : 1242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제공=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스위스 친구들이 여수의 진수성찬 상차림에 깜짝 놀랐다.

오는 21일 방영될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스위스 친구들의 남도 한정식 먹방기가 방송된다.

이날 방송에서 알렉스와 스위스 친구들은 여수에서의 첫 식사로 남도 한정식을 선택했다. 식당에 들어가자마자 느껴지는 전통적인 분위기에 알레산드로는 "정말 한국 생활 속에 들어온 것 같아"라고 말해 식당 분위기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주문 후 기본 찬들을 시작으로 회, 갈비, 돌문어 삼계탕 등 다양한 음식이 끊임없이 나오기 시작했다. 상다리 휘어지게 차려진 한정식에 친구들은 "환상적이야", "진짜 많다", "접시 수가 신기록이야"라고 말하며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그런데 갑자기 요리들을 확인한 스위스 3인방의 표정이 굳기 시작했다. 그 이유는 바로 생선회 때문. 바다가 없는 스위스에서는 날 요리를 접할 기회가 적기 때문에 친구들에게 회는 낯선 음식이었던 것.

알렉스의 권유로 회 먹기에 도전한 안토니는 "이건 역사적인 순간이야 우리 엄마가 이걸 봐야 해"라고 말해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 맛을 본 후에는 감탄사와 함께 난생처음 먹어본 회에 대한 시식평을 남겼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현록|roky@mtstarnews.com 트위터

스타뉴스 영화대중문화 유닛 김현록 팀장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