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셜] 경남, ‘중원 살림꾼’ 이광진 영입...권용현 수원FC행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18.06.20 14:35 / 조회 : 468
  • 글자크기조절
image


[스포탈코리아] 박대성 기자= 경남FC(대표이사 조기호)가 ‘중원의 살림꾼’ 인 수원FC의 이광진을 영입하고 권용현을 수원FC로 보냈다.

이광진은 2010년 드래프트에서 FC서울의 우선지명을 받아 프로에 데뷔 2013년 광주FC에서 임대 선수로 16경기에 출전 4골 2도움을 기록하며 이름을 알렸고, K리그 통산 98경기 4골 5도움을 기록 중이다.

이광진은 미드필더로 주로 수비형 자리에 뛰었으며, 뛰어난 경기조율 능력과 함께 공격 전개를 풀어나가는 선수로, 궂은일을 마다하지 않는 선수여서 후반기 경남의 중원에 안정감을 한층 더 해 줄 것으로 기대된다.

이광진은 “뒤늦게 팀에 합류한 만큼 빨리 적응하는 것이 급선무”이고 “내 위치에서 최선을 다해 경남의 돌풍을 이어 나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입단 소감을 밝혔다.

이에 조기호 대표이사는 “경남 입단을 환영하고, 후반기 좋은 활약을 펼쳐, 우리 경남도민들과 축구팬들에게 웃음을 선사 해 달라”고 격려의 인사를 전했다.

이광진 합류로 중원을 강화한 경남은 오는 22일(금)까지 통영 전지훈련을 통해 후반기 돌풍을 이어 나갈 준비를 할 것이다.

한편 통영 전지훈련의 성과를 확인 할 수 있는 경기는 7월 7일(토) 오후7시 김해운동장에서 열리는 포항스틸러스와의 15라운드다.

사진=경남FC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