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시★살롱]음악+비주얼 180도 변신한 민서 'Is Who'

이정호 기자 / 입력 : 2018.06.20 18:00 / 조회 : 801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민서 'Is Who' 뮤직비디오 캡처


가수 민서가 음악부터 비주얼까지 파격적인 변신을 했다.

민서는 20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 사이트를 통해 데뷔 프로젝트의 타이틀이자 세 번째 곡 'Is Who'를 발매했다.

지난 3월 데뷔 앨범의 첫 번째 곡 '멋진 꿈'과 4월 두 번째 곡 '알지도 못하면서'에서 맑고 청량한 매력으로 대중의 이목을 받은 민서는 이번 데뷔 프로젝트의 타이틀이자 세 번째 곡 'Is Who'에서 지금껏 본 적 없는 비주얼과 퍼포먼스 음악으로 반전 매력을 꾀한다.

'Is Who'는 다채로운 연주와 리드미컬한 민서의 보컬이 돋보이는 집시풍 노래로, 나의 첫사랑이 누군지 묻는 솔직하고 당돌한 민서의 모습을 담았다. 제휘가 작곡하고 김이나가 작사했으며, 바이올리니스트 강이채, 기타리스트 박신원, 키보디스트 DOCSKIM(닥스킴) 등을 비롯해 실력파 연주자들이 참여해 밀도 높은 사운드로 곡의 완성도를 더했다.

노래에서 민서는 때로는 맑게, 때로는 소울풀한 목소리를 자유자재로 선보이며 중성적인 매력을 극대화했다. 또한 곡 후반부에 펼쳐지는 민서의 스캣은 자유롭고 역동적인 곡의 분위기를 극대화시킨다.

갖기에는 조금 아쉬워

남 주기는 더 아쉬워

나 딱 욕먹기 좋은 말 그런 말을 하는 거겠지

it's true

다가오면 조금 귀찮아 거기까지만

나 또 이렇게 내 무덤 파는 말을 하는 거겠지

it's true

나만 그래 다들 안 그래 솔직히 말해줘

뭔가 아주 조금씩은 모자라잖아

얘 한 컵에 쟤네 한 컵에 그 사람 한 스푼

섞어주면 좋겠어


특히 그동안 보컬 위주의 잔잔한 음악을 보여준 민서는 'Is Who'에서 첫 퍼포먼스에 도전하는 것은 물론, 블랙스완부터 집시여인까지 비주얼적으로도 새로운 변신을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한층 성숙해진 그의 보컬은 소화하기 다소 난해하고 어려울 수 있는 곡을 제압, 자신의 것으로 만들어 독특한 매력을 선사한다.

민서는 이번 'Is Who'를 통해 음악방송 등에 출연하며 본격적으로 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음악적으로도, 비주얼적으로도 많은 변화를 준 민서는 이번 활동을 통해 오롯이 자신의 음악으로 대중의 큰 반응을 이끌어낼 수 있을지 기대가 높아진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