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트 현장] '아! 불운' 박주호, 햄스트링 파열 진단 '월드컵 못뛴다'

상트페테르부르크(러시아)=김우종 기자 / 입력 : 2018.06.20 06:00 / 조회 : 2731
  • 글자크기조절
image
박주호(오른쪽)의 부상 순간 /사진=니즈니노브고로드(러시아)=이기범 기자



박주호(31,울산 현대)가 결국 러시아 월드컵에서 더 이상 뛰지 못한다.

박주호는 지난 18일(이하 한국시간) 러시아 니즈니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스웨덴과 '2018 러시아 월드컵' 본선 조별리그 F조 1차전에서 전반 28분 만에 점프를 하다가 허벅지 쪽에 통증을 호소하며 쓰러졌다. 결국 그는 더 이상 뛰지 못한 채 교체 아웃됐다.

경기 직후 공식 기자회견에서 신태용 감독은 박주호의 상태에 대해 "박주호는 햄스트링 파열이지 않나 하는 보고가 있다. 좀 더 검진을 정확히 해봐야 한다"고 밝혔다.

대표팀은 경기를 마친 뒤 베이스캠프가 차려진 상트페테르부르크로 이동했다. 박주호는 19일 정밀 검사를 받았다. 결과는 예상대로 햄스트링 파열.

대한축구협회 관계자는 "정밀 검사 결과, 햄스트링 미세 손상 진단을 받았다. 파열이 심하거나 찢어진 건 아니다. 하지만 3주 정도 안정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대표팀은 현지 시간으로 19일 오후 스웨덴전 패배 후 처음으로 훈련을 소화했다. 비가 내리는 날씨 속에서 컨디션 회복에 초점을 맞췄다. 그러나 박주호는 훈련장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은 채 숙소에서 휴식을 취했다. 이미 1차전이 끝난 상황서 엔트리 교체도 어렵다. 박주호는 끝까지 대표팀과 동행한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우종|woodybell@mtstarnews.com

안녕하세요. 스타뉴스 김우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