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이집트] 파라오 살라 돌아왔다, 러시아전 선발 확정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18.06.20 02:11 / 조회 : 673
  • 글자크기조절
image


[스포탈코리아] 한재현 기자= 어깨 부상으로 월드컵 출전이 좌절될 뻔했던 이집트 에이스이자 파라오인 모하메드 살라가 돌아왔다.

이집트와 러시아는 20일 오전 3시(한국시간) 러시아 상트페테부르크 스타디움에서 2018 FIFA 월드컵 조별리그 A조 2차전을 앞두고 있다.

이날 경기를 앞두고 선발라인업이 공개됐다. 가장 관심을 모은 건 살라의 출전 여부였다. 이집트는 이번 중요한 러시아전을 앞두고 살라를 선발 라인업에 넣었다.

이집트는 4-2-3-1로 나서는 가운데 원톱에는 모흐센을 두고 2선에는 살라, 엘 사이드, 트레제게가 받힌다. 중원에는 엘네니와 하메드가 짝을 이루며, 포백 수비는 압델사피-가브르-헤가지-파티가 나란히 한다. 골문은 엘 셰나위가 지킨다.

이집트는 우루과이와 1차전 0-1 패배로 궁지에 몰려 있다. 이번 러시아 전에서 승리하면 최종전은 사우디 아라비아이기에 물러서면 안되는 상황이다. 어깨 부상으로 1차전에 결장했던 살라가 러시아전 승리를 이끌 수 있을지 주목된다.

image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이집트 축구협회 트위터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