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민 4홈런 괴력쇼' SK, 어수선한 넥센 13-2 대파 '6연패 끝'

인천=김우종 기자 / 입력 : 2018.05.23 21:31 / 조회 : 3051
image
SK 한동민



SK가 어수선한 넥센을 꺾고 마침내 6연패 늪에서 벗어났다.

SK 와이번스는 23일 오후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펼쳐진 넥센 히어로즈와 '2018 신한은행 MY CAR KBO 리그' 홈 경기서 13-2로 이겼다.

이날 승리로 SK는 지난 15일 잠실 두산전 이후 이어온 연패 행진을 '6'에서 잘랐다. SK는 27승 20패를 기록했다. 반면 넥센은 2연승을 마감, 24승 26패로 5할 승률 '-2'가 됐다.

넥센은 이날 새벽 성폭행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은 박동원과 조상우를 1군 엔트리에서 말소했다. 대신 포수 주효상을 콜업했다. 다소 어수선한 분위기의 넥센.

선취점은 1회말 SK가 뽑았다. 넥센 선발 로저스를 상대로 선두타자 노수광이 볼넷으로 출루한 뒤 후속 한동민이 우월 투런 아치를 그렸다(시즌 9호). 2-0.

SK는 3회 3점을 더 달아났다. 이번에도 1회와 패턴이 똑같았다. 선두타자 노수광이 중전 안타로 나간 뒤 한동민이 좌월 투런포를 쳐냈다. 시즌 10호 홈런. 4-0. 계속해서 최정이 몸에 맞는 볼에 이어 폭투를 틈타 3루까지 간 뒤 1사 후 정의윤의 우월 적시 2루타 때 득점에 성공했다(5-0).

넥센도 반격했다. 4회 장영석의 볼넷, 송성문과 김혜성의 연속 안타로 만든 2사 만루 기회서 김규민이 밀어내기 볼넷 타점을 올렸다(5-1). 이어 7회에는 1사 후 임병욱이 좌중간 2루타로 출루한 뒤 후속 이택근의 우중간 적시 2루타 때 홈을 밟았다(5-2).

SK는 7회에만 대거 5점을 올리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먼저 1사 주자 없는 상황서 한동민이 우측 담장을 넘어가는 쐐기 솔로포를 쳐냈다. 1경기 3홈런. 한동민의 시즌 11호 홈런이었다.

image
홈런 친 한동민을 장난스럽게 외면하고 있는 SK 선수단



여기가 끝이 아니었다. 계속해서 SK는 1사 1,2루에서 정의윤이 적시타를 친 뒤 나주환의 중전 적시타와 김성현의 좌익수 방면 2타점 적시 2루타를 묶어 10-2까지 달아났다.

8회말에는 1사 주자 없는 상황서 한동민이 김선기의 커브를 공략해 우월 솔로포를 작렬(11-2), 1경기 4홈런 경기를 완성했다. 계속된 1사 1루 기회서 로맥이 김선기를 상대, 투런포(시즌 16호)를 작렬시키며 13-2 대승의 마침표를 찍었다.

SK 선발 박종훈은 5이닝 동안(투구수 106구) 4피안타 3볼넷 3탈삼진 1실점(1자책)을 올리며 시즌 6승(2패) 달성에 성공했다. 타선에서는 한동민이 5타수 4안타(4홈런) 6타점 4득점의 괴력을 선보였다. 정의윤도 3개의 안타를 쳐냈다.

반면 넥센 선발 로저스는 6이닝 동안(102구) 9피안타(2피홈런) 2볼넷 2탈삼진 5실점(5자책)으로 부진하며 시즌 3패(4승)째를 떠안았다. 산발 7안타에 그친 타선에서는 김혜성이 3안타로 분전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우종|woodybell@mtstarnews.com

안녕하세요. 스타뉴스 김우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