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별TV]'미스 함무라비' 성동일 "노력해야 여자다운 여자돼"

최현경 인턴기자 / 입력 : 2018.05.21 23:43 / 조회 : 1942
image
/사진=드라마 '미스 함무라비' 방송화면 캡처


'미스 함무라비'에서 성동일이 "노력을 해야 여자다운 여자가 된다"며 '꼰대'스러운 면모를 보였다.

21일 방송된 JTBC '미스 함무라비'(연출 곽정환·극본 문유석)에서 한세상(성동일 분)이 부장판사로 후배판사 박차오름(고아라 분)과 임바른(김명수 분)에 '꼰대'의 면모를 보였다.

이날 방송에서 박차오름은 지하철에서 성추행을 당하는 여학생을 구했다. 그런데 행인들이 이를 찍어 인터넷에 올렸고, 이는 '대박, 여판사 니킥 작렬'이라며 인터넷에 화제가 되었다.

이에 곧 한세상은 박차오름과 임바른을 불렀다. 그는 "출근 첫 날 부터 사고를 쳐"라며 분노했다. 곧이어 그는 "그 여학생도 문제야. 그렇게 짧은 치마를 입고 다니니까 그런 일이 생기는거 아니야"라고 말했다.

이에 박차오름은 "짧은 치마를 입은 피해자가 아니라 이상한 일을 한 추행범의 문제라고 생각합니다"라고 답했다. 그러자 한세상은 "여자는 여자로 태어나는게 아니야. 여자로 만들어지는거지. 노력을 해야 여자다운 여자가 되는거야"라고 소리쳤다.

그런데 이때 한세상의 아내로부터 전화가 왔고, 그는 "아 예. 내가 늦게 받았죠. 미쳤나봐. 알았어요 딸기 사갈게요 여보"라고 말하며 반전의 모습을 보였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