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TView]'더 콜' 신승훈X에일리 김범수X비와이 커플 탄생

윤상근 기자 / 입력 : 2018.05.04 21:32 / 조회 : 2908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엠넷 '더콜' 방송화면


엠넷 '더 콜'이 색다른 음악 예능 콘셉트로 국내 인기 가수들의 특별한 컬래버레이션을 예고했다.

4일 첫 방송된 엠넷 '더 콜'에서는 신승훈, 김종국, 김범수, 휘성 등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4명의 가수들과 공개되지 않은 4명의 아티스트들이 마주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더 콜'은 '너의 목소리가 보여' 제작진이 새롭게 선보이는 음악 예능 프로그램. 가요계의 판도를 뒤바꾸기 위해 대한민국 대표 아티스트들이 벌이는 반전 뮤직 로맨스라는 콘셉트를 표방했으며 유세윤과 이상민이 진행을 맡았다.

신승훈, 김종국, 김범수, 휘성이 총 8명의 아티스트 중 먼저 등장했다. 먼저 휘성은 자신의 히트곡 '인썸니아'로 분위기를 띄웠고 뒤를 이어 김범수가 '슬픔활용법' 무대를, 김종국은 '제자리걸음', 신승훈은 'I Believe'로 환호를 일으켰다.

이후 공개된 4명의 시크릿 솔로 아티스트로는 힙합 신의 고막 몬스터와 K-POP 디바, 노래하는 힙합 악동, 춤 되고 노래 되는 아시아 프린스 등의 닉네임으로 각각을 어필했다. 이에 신승훈, 김범수, 김종국, 휘성도 각자의 영상을 통해 프로듀싱 능력과 음악적 스펙트럼이 넓다고 어필했다. 4명의 시크릿 아티스트들은 이들의 영상을 보고 하트를 계속 날렸다. 이 중 김범수가 가장 많은 하트를 받아 힙합 신의 고막 몬스터와 직접 통화를 했다.

이어진 러브콜 스테이지에서 시크릿 솔로 아티스트들은 각자 1지망 상대를 골랐다. K-POP 섹시 디바는 무대에서 태양의 '눈 코 입'을 불렀다. 이후 4명 모두 전화를 걸었고 K-POP 섹시 디바의 정체는 에일리였다. 에일리는 자신의 히트곡 '보여줄게'를 불렀다.

에일리는 수화기를 들고 신승훈에게로 걸었다. 에일리는 "녹화 전부터 1순위는 김종국이었는데 영상에서 음악을 틀었을 때 신승훈의 멜로디가 마음에 들어서 신승훈을 선택하게 됐다"고 말했다.

노래하는 힙합 악동은 장덕철의 '그날처럼'을 불렀다. 노래하는 힙합 악동의 정체는 블락비 멤버 태일이었다. 태일은 블락비의 'HER'를 불렀다. 태일은 김종국을 선택했다.

힙합 신의 고막 몬스터는 이문세의 '소녀'를 불렀다. 힙합 신의 고막 몬스터의 정체는 래퍼 비와이였다. 비와이는 'Day Day'로 자신의 존재감을 알렸다. 비와이는 1지망으로 김범수를 선택했다.

마지막으로 춤 되고 노래 되는 아시아 프린스의 정체는 공개되지 않았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상근|sgyoon@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가요 담당 윤상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