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해인, '백상' 센터 논란.."스태프가 자리배치"

김미화 기자 / 입력 : 2018.05.04 17:45 / 조회 : 115197
  • 글자크기조절
image
배우 정해인 / 사진=스타뉴스


배우 정해인이 때 아닌 '센터 논란'에 휩싸였다. 문제는 지난 3일 진행된 '2018 백상예술대상' 정해인이 주연 배우들을 제치고 '센터'에 섰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해서 관계자들은 "스태프가 자리 배치해 준 대로 섰다"라며 억울함을 표하고 있다.

정해인은 지난 3일 열린 '2018 백상예술대상'에 참석했다. 이날 정해인은 JTBC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로 인기상을 수상했다.

하지만 이후 백상예술대상 단체사진이 공개 된 후, 정해인을 향한 비난이 쏟아졌다. 정해인이 대상을 받은 '1987'의 김윤석이나 '비밀의 숲' 조승우보다 더 '센터 자리'에 섰다는 이유다.

이에 일부에서는 정해인이 마치 이날의 주인공인듯 센터 욕심을 냈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한 관계자는 스타뉴스에 "현장에서 단체 사진을 찍을 때, 스태프가 주문한대고 서서 사진을 촬영한 것이다"라며 "악의적으로 편집 된 영상으로 논란이 되는 것 같아서 안타깝다"라고 전했다.

정해인이 90도로 고개를 숙이고 인사하지 않은 것과 관련해서도, "이날 정해인은 선배들에게 깍듯이 인사를 했다. 계속 인사하던 선배들과 사진 찍으며 눈이 마주치니 어색하지 않게 간단히 고개를 끄덕이며 인사 한 것"이라고 귀띔했다.

한편 정해인은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에서 손예진과 멜로 연기를 펼치며 큰 사랑을 받고 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