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단일팀vs일본' 오늘(4일) 女탁구 4강전, 어떤 감동 안길까

김우종 기자 / 입력 : 2018.05.04 06:00 / 조회 : 2259
  • 글자크기조절
image
2018 세계탁구선수권대회 4강에 진출한 여자 탁구 남북 단일팀. /사진=뉴스1(대한탁구협회 제공)



여자 탁구 4강전을 하루 앞두고 극적으로 남북단일팀이 성사됐다. 공교롭게도 상대는 '영원한 라이벌' 일본이다. 남북 선수들이 일본을 상대로 어떤 경기를 펼칠까. 또 어떤 아름다운 모습을 연출할까.

'2018 세계탁구선수권대회'가 스웨덴 할름스타드에서 펼쳐지고 있다. 한국과 북한은 이 대회 8강에서 맞붙을 예정이었다. 하지만 지난 3일(이하 한국시간) 맞대결을 앞두고 전격적으로 남북 단일팀을 구성하기로 결정했다.

팀 명칭은 평창 동계올림픽 때와 마찬가지로 KOREA(COR)로 표기한다. 또 입상할 시에는 선수 모두에게 메달을 수여한다. 국기는 태극기와 인공기를 공동으로 게양한다. 단 유니폼은 시간문제로 한국과 북한 유니폼을 각각 입는다.

탁구는 남과 북이 가장 먼저 단일팀을 구성했던 스포츠 종목이다. 바로 지난 1991년 일본 지바 세계탁구선수권대회에서 남과 북이 한 팀이 돼 출전한 바 있다. 그리고 27년 만에 남북 탁구 단일팀이 다시 역사에 등장했다.

특히 이번 남북 단일팀은 지난달 27일 판문점에서 열린 역사적인 남북 정상회담 '판문점 선언' 이후 나온 결과라 주목된다. 이번 탁구 남북 단일팀이 물꼬가 돼 향후 다른 종목에서도 남북 단일팀이 계속해서 나올 가능성이 높다.

'판문점 선언'에는 "2018년 아시아 경기 대회를 비롯한 국제 경기들에 공동으로 진출해 민족의 슬기와 재능, 단합된 모습을 전 세계에 과시하기로 했다"라는 내용이 담겨 있다.

남북단일팀 구성은 스포츠 전체를 통틀어 이번이 네 번째다. 1991년 여자 탁구에 이어 같은 해 포르투갈 세계청소년축구선수권대회서도 남북 단일팀이 출전한 바 있다. 이어 지난 2월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여자 아이스하키 선수들이 남북 단일팀으로 출전했다.

벌써부터 남과 북의 선수들이 하나가 돼 기뻐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당초 8강에서 격돌할 예정이었던 남북 여자 탁구 선수들은 단일팀 구성 소식에 크게 기뻐하며 단일팀 세리머니를 펼쳤다. 양 팀 감독과 선수단이 서로 악수를 주고받는가 하면, 어깨동무를 하며 친근한 모습을 보였다.

아름다운 장면뿐만 아니라 성적도 기대를 모으고 있다. 1991년 세계탁구선수권대회서는 남북 단일팀이 중국을 넘어 우승을 차지한 바 있다. 또 그해 세계청소년축구선수권대회서는 8강에 진출하며 많은 감동을 안겼다.

남북단일팀과 일본의 경기는 4일 오후 6시에 열린다. 한국 선수는 서효원(한국마사회), 양하은(대한항공), 전지희(포스코에너지), 김지호(삼성생명), 유은총(포스코에너지) 등 5명이며, 북한은 차효심 최현화 김남해 김송이 등 4명이 출전한다.

image
세계탁구선수권대회에 참가 중인 우리 대표팀 서효원과 북한 김남해가 2일(현지 시간) 스웨덴 할름스타드의 퇼레산드 호텔에서 국제탁구연맹(ITTF) 주최로 열린 'ITTF 재단' 창립기념식에서 여자복식 시범경기를 펼치고 있다 /사진=뉴스1(대한탁구협회 제공)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우종|woodybell@mtstarnews.com

안녕하세요. 스타뉴스 김우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