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짜릿한 승리' 한용덕 감독 "휠러, 앞으로가 더욱 기대"

대전=한동훈 기자 / 입력 : 2018.05.02 21:47 / 조회 : 1863
  • 글자크기조절
image
지성준을 칭찬하는 한용덕 감독.


한화 이글스가 9회말 극적인 역전승을 거뒀다.

한화는 2일 대전 LG전에 4-3으로 승리하며 주중 3연전 위닝시리즈를 확보했다.

한화 선발 휠러는 7이닝 3실점을 기록한 채 2-3으로 뒤진 8회 교체됐다. 퀄리티스타트 플러스를 달성하고도 패전 위기에 몰렸는데 역전승으로 웃을 수 있었다.

한화는 2-3으로 뒤진 9회말 이성열의 동점 2루타, 지성준의 끝내기 안타로 승리했다.

경기 후 한용덕 감독은 "휠러가 오늘 좋은 투구를 했다. 실투 하나가 홈런으로 연결됐다. 아쉬웠는데 경기 결과가 좋아서 기쁘다. 점점 좋은 투구를 하고 있다. 앞으로가 더 기대된다. 역전당한 상황에서도 선수들이 끝까지 집중력을 잃지 않고 싸우려는 모습을 보여줬기 때문에 재역전승을 이끌 수 있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