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용덕 감독 "정근우, 놔뒀으면 계속 실책할 것 같았다"

대전=한동훈 기자 / 입력 : 2018.05.02 18:06 / 조회 : 2795
  • 글자크기조절
image
정근우.


한용덕 한화 감독이 경기 도중 정근우를 교체한 이유를 설명했다.

한용덕 감독은 2일 대전 LG전을 앞두고 "정근우가 타이트한 경기를 많이 했다. 집중력도 떨어지고 지치기도 했을 것이다. 계속 놔뒀으면 실책이 또 나올 것 같았다"고 돌아봤다.

정근우는 1일 LG전에 2루수로 선발 출장했지만 3회초 수비 때 평범한 타구를 놓치는 실책을 저질렀다. 한용덕 감독은 정근우를 빼고 하주석을 넣었다. 하주석이 유격수로 가면서 오선진이 2루를 봤다.

한용덕 감독은 "오늘(2일) 선발 라인업에서 뺐다. 벤치에서 다른 사람들 하는 걸 보면서 쉬는 게 좋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정근우는 올 시즌 30경기에 나와 실책 7개를 기록 중이다. 내야수 공동 1위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