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곤 폭행' 이씨 측 "이태곤, 사건 이후 소득 늘어"

수원(경기)=윤성열 기자 / 입력 : 2018.05.02 16:56 / 조회 : 1451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이동훈 기자


배우 이태곤(41)이 자신을 폭행한 30대 남성들을 상대로 손해배상청구소송을 제기한 가운데, 폭행 가해자 이모씨가 이태곤이 청구한 손해배상액이 너무 많다고 주장했다.

2일 수원지방법원 민사14부의 심리로 진행된 이태곤이 이 씨와 이 씨의 친구 신모 씨 등 2명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청구소송 첫 변론기일에서 이 씨 변호인은 "폭행 사실은 검찰 조사와 형사 재판에서 이미 인정한 부분"이라며 "이미 지출한 진료비는 배상하겠지만 이태곤 측이 주장하는 금액은 너무 과하다"고 주장했다.

앞서 이태곤은 폭행 피해로 장기간 코뼈를 치료를 받았고, 예정돼 있던 드라마에 출연하지 못하게 되는 등 금전적 손실, 정신적 피해를 입었다며 3억9900여만원의 손해 배상을 요구한 바 있다. 그러나 이 씨 측은 손해 배상액을 3000만원 정도로 산정했다.

이 씨 변호인은 "이태곤이 사건 이후 활동에도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하는데, 예정된 드라마가 취소됐다는 등의 주장은 사실과 다르다"며 "오히려 방송에서 사건이 에피소드로 활용되는 등 오히려 수입이 늘지 않았나 싶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쌍방 폭행을 주장하다 무고 혐의로 기소됐던 신 씨 측은 손해배상청구소송을 기각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앞서 무고 혐의에 대해 무죄 판결을 받은 만큼 배상 책임이 없다는 것. 신 씨 변호인은 "오히려 이태곤이 연예인인 탓에 신 씨의 신상이 언론을 통해 노출되는 등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했다.

재판부는 이태곤이 입은 손실에 대한 배상액을 명확히 산정하기 위해 오는 6월 12일 한 차례 더 변론기일을 갖기로 했다.

한편 이 씨는 지난해 1월 7일 오전 1시께 경기 용인시의 한 술집 앞에서 이태곤을 주먹과 발로 수차례 폭행한 혐의를 받았다. 조사 결과 이 씨는 당시 이태곤에게 반말을 하며 악수를 요청했고, 이태곤이 반말한 것을 문제 삼자 폭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 씨는 그해 9월 1심에서 징역 8월,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120시간의 사회봉사 명령도 받았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