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투승' 고영표 "홈에서 연패 끊는 모습 보여 기쁘다"

수원=박수진 기자 / 입력 : 2018.04.26 21:41 / 조회 : 2181
image
고영표


2018시즌 첫 완투승을 올린 KT 위즈 고영표가 소감을 밝혔다. 매 이닝, 매타자에 집중했으며 무엇보다 홈 팬들 앞에서 연패를 끊어 기쁘다고 이야기했다.

KT는 26일 수원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 CAR' KBO 리그 롯데 자이언츠와 주중 3연전 마지막 경기서 5-2로 승리했다. 1-1로 맞선 4회 3점을 낸 다음 5회 1점을 추가하며 경기를 잡았다. 이로써 KT는 시리즈 스윕을 피한 2연패에서 벗어났다.

KT 선발 고영표는 9이닝 동안 4피안타(1홈런) 1볼넷 9탈삼진 2실점하며 2승과 동시에 이번 시즌 첫 완투승을 만들어냈다. 고영표는 직구, 커브, 체인지업, 투심을 고루 섞어 던졌다. 특히 체인지업을 48개나 던지며 롯데 타자들을 요리했다. 개인 통산 최다 탈삼진 타이기록과 개인 통산 3번째 완투 기록을 세웠다.

경기 종료 후 고영표는 "매 이닝, 매 타자에 집중했다"며 "특히 포수 (이)준수형의 볼 배합도 좋았고, 준수형이 원하는 공을 많이 요구해줬다"는 소감을 전했다.

이어 "연패가 길어졌는데 홈 팬분들 앞에서 연패를 끊는 모습을 보여 기쁘다"고 말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