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벤져스: 인피니티 워' 자막 오역 논란.."해석의 차이"

전형화 기자 / 입력 : 2018.04.25 14:37 / 조회 : 5897
image


올 상반기 할리우드 최고 기대작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이하 어벤져스3)가 25일 개봉한 가운데 팬들 사이에서 자막 오역 논란이 일고 있다.

25일 각종 영화 관련 커뮤니티에서 '어벤져스3' 마지막 장면의 닥터 스트레인지 대사를 놓고 자막이 잘못 번역됐다는 지적이 쏟아져 팬들의 분통을 사고 있다. 대사의 원래 뜻은 1년 뒤 개봉하는 '어벤져스4' 내용을 암시하는 반면 자막은 전혀 다른 뉘앙스를 준다는 것.

'어벤져스3'는 영화 결말을 놓고 의견이 분분한 가운데 2019년 개봉하는 '어벤져스4'에 대한 관심도 같이 커지고 있다. 닥터 스트레인지 대사를 어떻게 받아들이냐에 따라 이해가 달라질 수 있기에 마블 팬들의 의견이 분분한 것이다.

'어벤져스3' 번역은 박지훈이 맡았다. 박지훈 번역가는 '수어사이드 스쿼드' '007 스카이폴' '앤트맨' '어벤져스2' 등 할리우드 블록버스터 번역을 많이 해왔다. 그간 몇 차례 오역 등으로 팬들의 원성을 사곤 했다.

이 같은 자막 오류 논란에 '어벤져스3' 측은 "마블 영화는 해석의 차이라 그 부분은 해답이 없을 것 같다"며 "답은 '어벤져스4'에 있을 것 같다"고 밝혔다.

한편 '어벤져스3'는 93%가 넘는 예매율에, 예매 관객수가 100만명을 돌파하는 등 개봉부터 화제를 모으고 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