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별TV]'스위치' 정웅인, 이정길 배신.."꽃은 시들면 추해"

이성봉 기자 / 입력 : 2018.04.19 22:45 / 조회 : 1071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SBS 수목드라마 '스위치-세상을 바꿔라' 방송화면


드라마 '스위치'에서 정웅인이 이정길을 배신했다.

19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스위치-세상을 바꿔라'에서는 금태웅(정웅인 분)이 최정필(이정길 분)의 자리를 빼앗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금태웅은 사조직인 남산클럽 회원들과 만난 자리에서 최정필의 의자에 앉았다.

이에 최정필은 "니 내자리에서 뭐하나"라고 불쾌해했다.

그러자 금태웅은 "남산클럽에도 변화가 필요하다. 더 센 리더십을 가진 진짜 리더"라고 자리에서 물러나라는 뜻을 전했다.

이에 분노한 최정필은 "뭔 헛소리야. 뭣들해 저 물건 치우지않고"라며 부하들에게 명령했지만 그 누구도 움직이지 않았다.

금태웅은 "낙엽지고 찬바람 불면 보내드리려 했는데 조금 앞당겼다. 새로운 킹을 만드려면 킹메이커도 새로워야하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함께 자리한 남산클럽 회원들은 "총장님, 금대표가 우리 남산을 이끌기에 적합하다고 생각한다" "저희는 미래가치를 보기로 했다" "이제 그만 연세도 있으신데 물러나셔야"라며 금태웅과 뜻을 같이 했다.

금태웅은 "꽃은 피었을때나 예쁘지. 시들면 추해지는 것 아니겠나"라며 최정필이 했던 말을 다시 되돌려주며 욕망을 드러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