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의농담' 유병재 "19禁 관람? 애들 앞에서 욕 창피해"

윤성열 기자 / 입력 : 2018.04.19 15:21 / 조회 : 736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김휘선 기자


방송인 유병재가 'B의 농담'이 만 19세 이상 관람가인 이유를 밝혔다.

19일 서울 용산구 한남동 언더스테이지에서 두 번째 스탠드업 코미디쇼 'B의 농담' 기자 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유병재는 청소년 관람 불가로 공연을 설정한 것에 대해 "선정성이나 폭력성이 심해서 그런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유병재는 "코미디언으로서 약간의 영향력을 갖고 있는 상황에서 미성년자에 악역향을 끼칠 수 있는 것은 피하는 게 맞다고 생각했다"며 "특별히 어른들을 위한 것은 아닌데, 사실 애들 앞에서 욕하는 게 창피하다"고 전했다.

'B의 농담'은 유병재가 선보이는 두 번째 스탠드업 코미디쇼다. 지난해 8월 열린 첫 공연 '블랙 코미디'(BLACK COMEDY)는 티켓 오픈 1분 만에 전석 매진됐으며, 공연의 클립 영상들은 유튜브 조회 수 1000만 뷰를 돌파했다.

한국 코미디 콘텐츠 최초로 세계 최대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넥플릭스를 통해 방영되는 성과도 거뒀다.

'B의 농담'은 오는 27일부터 29일까지 사흘간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열린다. 만 19세 이상 관람가.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