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가은, 딸 아찔사고 공개..악플 일자 "순수하게 바라봐 달라"

김현록 기자 / 입력 : 2018.04.19 14:42 / 조회 : 2493
  • 글자크기조절
image
정가은 / 사진=스타뉴스


방송인 정가은이 딸이 엘리베이터에서 아찔한 사고를 당할 뻔한 순간을 SNS에 게재했다 논란이 일자 이에 대해 해명했다.

정가은은 지난 18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정말 한순간이었어요"라며 딸 소이가 엘리베이터 문에 손이 끼는 사고가 있었다고 전했다.

정가은은 이 글에서 "엘리베이터를 타려고 기다리는데 문이 열리는 순간 저는 잠깐 한눈을 팔았고 소이가 문에 손을 댔고 문이 열리면서 옆에 문틀에 문이 껴 들어가면서 소이 손이 같이 들어갔다"고 당시를 설명했다.

정가은은 "정말 앞이 깜깜해지고 애는 울고..문을 더이상 열리지도 닫히지도 않고"라며 "엘리베이터 문 틀과 문 사이에 1센티 정도의 틈이 있어서 큰 상처로 이어지진 않았지만..정말 이번 일로 많은 걸 느꼈다. 아이와 함께 있을 땐..단1초도 한눈팔면 안된다는 것"이라고 적었다.

많은 네티즌들이 놀란 가슴을 쓸어내린 가운데 일부에서는 이런 것까지 SNS에 올려 공유해야 하느냐는 지적, 악성 댓글이 일었다.

image
정가은이 사고 소식과 함께 전한 딸 소이 양의 모습 / 사진=정가은 인스타그램


이에 정가은은 다시 해명의 글을 게재했다. 정가은은 "으악~~~ 난 진짜 우리 소이 다칠뻔하고 너무 놀라고 속상했지만..다른 아기들한테 이런 일 없었음 하는 마음에 서둘러 인스타에 글 올린 건데"라고 털어놨다.

정가은은 이어 "정말 순수한 마음에 이런 사고가 날수도 있다는 얘기를 해주고 싶었던 것"이라며 "제가 미치지 않고서야..무슨 딸 다칠뻔한 게 자랑이고 이슈라고..그러자고 올렸겠어요"라고 밝혔다.

그는 "그냥 좀 순수하게 바라봐주셨으면 좋겠다. 저렇게 저 응원해주시고 공감해주시고 저로 인해 경각심이 생겼다 하시고..제가 원한 게 그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런 거 왜 하냐고요? 이런 거까지 왜 올리냐고요? 이건 방송도 아니고 돈이 나오는 것도 아니고. 그냥 제 공간이고 제 인친들과 많은 것들을 공유하고 공감하고 서로 도와주고 때론 도움도 받고 위로받고 위로해주는 그런 공간이기 때문"이라며 "제발..부디.. 우리 서로 착한 마음으로 바라봤으면 좋겠어요"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현록|roky@mtstarnews.com 트위터

스타뉴스 영화대중문화 유닛 김현록 팀장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