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투쇼' 박보영 "고정 DJ? 장담할 수 없다"

김은혜 기자 / 입력 : 2018.04.19 14:21 / 조회 : 1658
  • 글자크기조절
image
박보영, 김태균/사진=SBS 라디오 '두시탈출 컬투쇼' 방송 화면 캡처


배우 박보영이 '컬투쇼'의 고정 DJ가 되는 것에 대해 "장담할 수 없다"고 밝혔다.

박보영은 19일 오후 방송된 SBS 라디오 파워FM(서울·경기 107.7MHz) '두시탈출 컬투쇼'에 출연했다.

이 날 박보영은 공황장애로 DJ 자리를 비운 정찬우를 대신해 이틀 연속 스페셜 DJ로 나선 것이어서 많은 청취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이에 한 청취자는 "박보영씨 고정 간다는 소식이 있더라. 그러면 맨날 컬투쇼를 듣겠다. 이미 채널 고정이다"이라는 사연을 보내왔다.

해당 사연을 접한 김태균이 고정 DJ에 대한 의견을 묻자 박보영은 "대표님이 도장 찍기 전까지는 아무것도 장담하면 안된다고 했다"며 난감한 기색을 표현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