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 선샤인', 새 티저..美해병대 이병헌 vs 사대부 영애 김태리

김현록 기자 / 입력 : 2018.04.09 14:43 / 조회 : 2485
image
사진='미스터 선샤인' 3차 티저 캡처


2018년 화제작 tvN 토일드라마 '미스터 션샤인'이 뜨거운 관심 속 세 번째 티저 영상을 9일 추가 공개했다.

'미스터 션샤인'(극본 김은숙·연출 이응복, 제작 화앤담픽쳐스 스튜디오드래곤)’은 '도깨비-쓸쓸하고 찬란하神', '태양의 후예' 등 흥행신화를 이끈 김은숙 작가와 이응복 감독이 다시 한 번 의기투합하게 된 작품으로, 신미양요(1871년) 때 군함에 승선해 미국에 떨어진 한 소년이 미국 군인 신분으로 자신을 버린 조국인 조선으로 돌아와 주둔하며 벌어지는 일을 그린 드라마.

지난 7일 tvN 채널과 네이버TV캐스트, 공식SNS 등을 통해 공개된 주연 배우 5인의 캐릭터 티저 영상 공개 후 포털 사이트 검색어 1위에 오르는 등 뜨거운 반응을 얻은 가운데 세 번째 티저 영상을 추가로 공개해 드라마 팬들을 설레게 하고 있다.

9일 tvN 채널과 네이버 TV캐스트 공식 SNS를 통해 공개된 세 번째 티저 영상은 노비 출신이었지만 미국 해병대 장교가 된 '유진 초이(Eugene Choi)' 역의 이병헌과 사대부 영애 '고애신' 역을 맡은 김태리가 등장해 시선을 사로잡는다.

애잔한 느낌의 배경 음악과 이병헌의 묵직한 내레이션이 인상적인 이번 영상은 카리스마 넘치는 미 군복 차림의 이병헌과 고운 한복 자태의 김태리의 모습이 대조를 이루며 격변기 조선의 한 단면을 보여주는 듯하다.

고혹적 자태를 뽐내는 김태리의 눈물 연기와 사계절을 지나는 구한말 대서사를 담아낸 영상미가 눈길을 끌며 작품의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아마 내 긴 이야기가 끝나면 우린 따로 떠나게 될 거요"라는 대사를 통해 조선은 자신을 버렸으나 미군이 되어 다시 조선에 돌아온 유진과 조선을 지키려 하는 사대부 영애 애신이 구한말 격변기를 어떻게 그려낼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tvN 토일드라마 '미스터 션샤인'은 오는 7월 첫 방송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현록|roky@mtstarnews.com 트위터

스타뉴스 영화대중문화 유닛 김현록 팀장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