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믿었던' 손승락마저 무너진 롯데..충격 7연패

부산=박수진 기자 / 입력 : 2018.03.31 21:03 / 조회 : 3281
  • 글자크기조절
image
손승락 /사진=롯데 자이언츠 제공


롯데 자이언츠가 충격의 개막 7연패를 당하고 말았다. 믿었던 마무리 투수 손승락마저 무너지는 모습을 보이며 연패를 끊어내지 못했다.

롯데는 31일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 CAR' KBO 리그 NC 다이노스와 주말 3연전 가운데 두 번째 경기서 5-10으로 졌다. 4-5로 뒤지다 8회 극적으로 동점을 만들었지만 9회초 대거 5점을 허용하며 경기를 내줬다.

이날 마무리 투수 손승락이 무너진 것이 컸다. 지난 25일 문학 SK전 이후 무려 6일 만에 등판한 손승락은 좋지 않은 모습을 보이며 패전 투수가 됐다.

초반은 좋았다. 손승락은 선두 타자 정범모에게 중견수 뜬공을 유도해내며 깔끔하게 출발했다. 하지만 후속 노진혁에게 좌전 안타를 맞았고, 나성범까지 우전 안타로 내보내며 1사 1,3루 위기를 맞았다.

여기서 스크럭스와도 어려운 승부를 이어갔다. 2스트라이크를 잡으며 유리하게 카운트 싸움을 펼쳤지만 스크럭스는 끈질지게 손승락의 공을 커트해냈고, 결국 볼넷으로 걸어나갔다.

만루가 되자 손승락은 더욱 흔들렸다. 모창민을 상대로 좌익선상 적시 2루타를 맞으며 2실점했다.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후속 박민우에게도 우익선상 2루타를 헌납하며 도합 4실점했다.

롯데 덕아웃에서 손승락을 배장호로 교체했지만 손승락의 주자를 홈으로 불러들이며 손승락의 실점을 5점으로 늘리고 말았다.

결국 롯데는 9회말 안타를 추가하지 못했고, 결국 충격적인 7연패를 당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