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타 조화' LG, 만원 관중에 승리로 화답하다

잠실=심혜진 기자 / 입력 : 2018.03.31 19:52 / 조회 : 3192
  • 글자크기조절
image
오지환-유강남.



LG가 2연패에서 탈출했다. KIA의 끈질긴 추격을 뿌리치며 만원 관중 앞에 승리로 화답했다.

LG는 31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KIA와 홈 개막전 2차전서 6-4로 승리했다. 전날 패배를 설욕함과 동시에 2연패에서 탈출했다.

투타에서 조화를 이뤘다. 스프링캠프서 미세한 팔꿈치 통증으로 몸을 빨리 끌어올리지 못했다. 시범경기에서는 한 경기 등판에 그쳤다. 개막 시리즈 등판도 불발됐다. 선발 로테이션을 한 번 건너뛰었지만 강한 KIA 타선을 상대로 준수한 피칭을 선보였다. 류중일 감독 역시 그를 무리시킬 계획은 아니었다. 5이닝 정도 소화해주길 원했다. 그리고 2년 만에 한 팀으로 뛰게 된 스승의 기대에 보답했다.

차우찬은 이닝 5피안타 2볼넷 1탈삼진 4실점을 기록했다. 3득점을 내준 5회가 가장 아쉬웠다.

그러자 불펜이 힘을 냈다. 김지용(2이닝 무실점), 진해수(⅔이닝 무실점), 정찬헌()이 호투를 펼치며 승리를 지켜냈다. 특히 8회가 가장 고비였는데, 진해수가 이명기 볼넷, 김주찬 안타, 버나디나 2루 땅볼로 1사 2, 3루가 만들어졌다. 최형우를 투수 땅볼로 유도해 3루 주자 이명기를 잡아냈다. 이어 올라온 정찬헌이 나지완을 포수 파울 플라이로 돌려세워 KIA의 추격 의지를 꺾었다.

타선도 펑펑 터트렸다. 양현종을 상대로 장타가 쏟아졌다. 이는 모두 득점으로 연결됐다. 2회 역전을 만들 때에는 오지환의 마수걸이 홈런이 나왔다. 역전 투런포였다.

그리고 3회 추가점을 뽑았는데, 박용택과 가르시아의 연속 2루타가 나왔다. 그리고 4회까지 3이닝 연속 득점에 성공했다. 이번에는 유강남의 방망이가 불을 뿜었다. 1사 1루서 양현종의 131km/h 체인지업을 그대로 받아쳐 담장을 넘겨버렸다. 유강남 역시 시즌 마수걸이 홈런을 투런포로 장식했다.

이날 LG의 홈 개막전 2차전은 만원 관중을 기록했다. LG의 올 시즌 첫 매진 사례다. 2만 5천석이 모두 관중으로 들어섰다. 만원 관중에게 투타 완벽 조화 속 승리로 보답한 LG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