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년손님' 정민 "장모 권유로 아내와 혼전 동거" 고백

윤성열 기자 / 입력 : 2018.03.31 10:29 / 조회 : 1575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제공=SBS


배우 정민이 장모의 권유로 결혼 전 아내와 동거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31일 SBS에 따르면 정민은 이날 방송되는 SBS 예능 프로그램 '백년손님'에 출연해 아내와 혼전 동거를 하게 된 사연을 밝힌다.

최근 녹화에서 MC 김원희가 "정민 씨는 '나는 동거부터 시작했다. 그 동거를 권유하신 분이 장모님이다'고 했다는데?"고 묻자 정민은 "장모님은 정말 고마운 분이다"며 말문을 열었다.

정민은 "아내와 연애하던 시절, 어머니가 갑자기 암에 걸려 위독한 상태였다"며 "그래서 내가 어머니 곁으로 이사를 가야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정민은 "장모님께서 아내에게 '정서방이랑 같이 가서 위로해주고 도와주면서 먼저 살아라'고 말씀해주셨다"며 당시 자신을 믿고 배려해 준 장모에 대한 감사함을 전했다. 31일 오후 6시 20분 방송.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