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TView]'나혼자', 나래코기 박나래, 공포의 짚라인..웃음 폭탄

김미화 기자 / 입력 : 2018.03.31 00:39 / 조회 : 2827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방송화면 캡처


박나래가 LA에서 눈물을 쏟아냈다. 짚라인을 타다가 매달리게 된 박나래가 극적으로 구조되며 웃음을 자아냈다.

30일 오후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5주년을 맞아 미국 LA로 간 무지개 회원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전현무, 한혜진, 박나래, 기안84가 먼저 LA로 향한 가운데, 이시언은 따로 비행기를 타고 미국으로 갔다.

먼저 가서 카탈리나 섬으로 간 전현무, 한혜진, 박나래, 기안84는 카탈리나 섬에서 짚라인을 탔다. 다른 사람들은 모두 즐겁게 타고 갔지만, 박나래는 공포에 망설이며 타지 못했다.

긴장해서 소변이 마려웠던 박나래. 영어로 의사소통을 하기 위해 "아임 피"(나는 오줌이에요)라고 말해 폭소를 유발했다.

박나래는 용기를 내서 짚라인을 탔다. 하지만 안전요원이 설명한대로 로프를 잡지 못했고, 골인 지점을 눈 앞에 두고 후진했다.

결국 박나래는 짚라인 가운데 대롱대롱 매달렸고, 눈물을 펑펑 쏟았다.

이런 박나래의 모습에 무지개 회원들은 모두 폭소했다. 하지만 공포에 질린 박나래는 폭풍 오열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전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