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TV]첫방 '예쁜 누나' 손예진X정해인, 설렘 가득한 이야기 시작

이새롬 인턴기자 / 입력 : 2018.03.31 07:00 / 조회 : 1411
image
/사진='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방송 화면 캡처


첫 방송된 드라마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에서 손예진, 정해인, 두 사람의 설렘 가득한 이야기가 시작됐다.

지난 30일 오후 첫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금토드라마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극본 김은, 연출 안판석, 제작 드라마하우스 콘텐츠케이)에서는 남자친구 이규민(오륭 분)에게 이별 통보를 받는 윤진아(손예진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규민은 윤진아에게 "우리 만나는 게 그냥 그래. 곤약 같다"며 이별 통보를 했다. 남자친구와 이별한 다음 날 윤진아의 일상은 아픔을 추스를 새도 없이 녹록지 않았다. 가산 가맹점에서 판교로 넘어가 그곳 점주를 만나야 하는 상황에 차장은 윤진아에게 먼저 불광동으로 가라고 했다. 지친 하루의 끝에 윤진아는 미국에서 돌아온 서준희(정해인 분)와 재회했다. 친근하게 장난을 치는 서준희에 윤진아는 그제야 환하게 웃었다.

이후 윤진아는 이규민이 양다리를 걸쳤다는 사실까지 알게 됐고, 회사 일마저 순탄치 않았다. 가게 오픈 행사 때 필요한 상품이 가맹점에 도착하지 않아 윤진아는 당황했다. 남호균 이사(박혁권 분)의 실수로 결재가 나지 않았던 것. 이에 윤진아는 가맹점을 찾은 손님들에 고개 숙여 사과했다. 회사로 돌아간 윤진아는 자신을 찾는 조경석 대표(김종태 분)에게 갔다. 남호균은 자신의 실수를 숨겼고 이에 조경석은 윤진아를 나무랐다. 윤진아는 "제 실수로 일어난 거니까 개인 경비 처리하겠다"고 답했다.

이달 카드 사용 내역까지 문자로 받은 윤진아는 "타이밍 한 번 끝내준다"며 자신의 신세를 한탄했다. 이후 윤진아는 서준희에게 연락해 같이 점심을 먹자고 했다. 식당에서 와인을 시키자는 서준희에 윤진아는 당황했다. 서준희는 "금기를 깨야 프로"라며 하우스 와인을 시켰다. 식사를 마친 후 "덕분에 맛있게 분위기도 밥도 잘 먹었다. 금기도"라는 윤진아에 서준희는 "맛을 봤으니 윤진아 이제 큰일났다"며 웃었다. 퇴근한 윤진아를 찾아와 매달리는 이규민을 본 서준희는 윤진아를 위해 '남친 코스프레'까지 해줬다.

윤진아의 지친 하루는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상사들과의 피곤한 회식을 하고 윤진아는 잔업을 위해 집이 아닌 회사로 향했다. 그의 손엔 편의점에서 산 맥주가 들려 있었다. 그 시각 퇴근을 하던 서준희는 윤진아와 마주쳤다. 클럽을 간다며 나선 서준희는 돌아와 회사 사무실 안에서 노래에 맞춰 춤을 추는 윤진아를 발견했다. 윤진아를 바라보며 환하게 미소를 짓는 서준희의 모습은 시청자들의 마음까지 설레게 했다. '누나의 친구', '친구의 동생'이라는 두 사람의 관계에 또 다른 감정을 피우게 되는 시작일지 관심이 집중된다.

윤진아는 회사 직원들이 볼 땐 일 처리도 꼼꼼하고 까다로운 점주들도 능숙하게 상대하는 프로페셔널한 업무 능력을 갖춘 대리였다. 하지만 그는 하루하루 숨 막히는 일상을 살아냈고, 늘 지친 하루의 끝에 서 있었다. 남자친구마저 그를 배신했다. 그런 윤진아의 앞에 서준희가 나타났다. 서준희는 윤진아와 함께 밥을 먹으며 윤진아를 달래주던 맥주를 대신해줄 수 있을까. 진짜 사랑을 안 해봐서 '진짜 사랑을' 모른다고 말했던 윤진아가 '친구의 동생' 서준희와 '진짜 연애'를 할 수 있을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한편 배우 정해인과 오랜만에 드라마를 찾은 손예진의 달달한 케미스트리가 벌써부터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그냥 아는 사이'로 지내던 두 남녀가 사랑에 빠지면서 써내려가게 될 그들만의 '진짜 연애' 이야기가 더욱 궁금해지는 이유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