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TView]첫방 '비긴어게인2' 음악의 힘, 포르투와 통했다

이새롬 인턴기자 / 입력 : 2018.03.30 23:00 / 조회 : 1965
image
/사진='비긴어게인2' 방송 화면 캡처


'비긴어게인2'에서 김윤아, 이선규, 윤건, 로이킴이 '음악의 힘'으로 포르투갈의 도시 포르투와 통했다.

30일 오후 첫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예능 프로그램 '비긴어게인2'에서는 포르투갈 포르투로 떠난 김윤아, 이선규, 윤건, 로이킴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포르투갈로 떠나기 전 모인 네 사람은 선곡 회의를 했다. 윤건은 방탄소년단의 '봄날'을 하자고 제안했다. 그는 "포르투갈 쪽에도 아미가 있을 거다"라며 "노래와 가사가 진짜 좋다"고 했다. 로이킴은 아주 좋은 생각인 것 같다고 대답했다.

김윤아는 본인 곡에서 많이 했으면 좋겠다며 "버스킹이라는 게 나를 위해서 연주하는 느낌일 것 같다. 로이가 사랑하는 내 노래. 그러니까 내가 정말 사랑하는 음악을 연주해주면 그게 되게 좋게 나오지 않을까"라고 했다.

장시간의 비행 끝에 네 사람은 포르투갈 포르투에 도착했다. 이선규는 첫 버스킹에 앞서 인터뷰에서 "사실 자우림 음악은 가사가 굉장히 큰 비중을 차지하는데 그 가사를 알아듣지 못하고 그냥 음악만 들어서. 어떻게 느낄지 개인적으로 굉장히 궁금하다"고 했다.

이후 네 사람은 첫 버스킹을 위해 포르투 시내로 향했다. 자리를 잡은 이들은 낯선 곳, 낯선 환경에서 낯선 사람들에게 들려줄 첫 곡으로 'Fly Me To The Moon'을 선곡했고 이선규의 기타 연주에 김윤아가 노래했다. 김윤아의 노래가 끝난 후 이들 주변에 더 많은 사람들이 모였다.

이어 로이킴이 'Gravity'를 노래했다. 로이킴은 노래를 마친 후 "우리는 한국에서 온 뮤지션들이다. 방금 여기 왔다. 포르투갈에는 처음이다. 사실 버스킹 자체도 처음이다. 여기 있어주셔서 감사하고 열심히 할 테니까 즐겨달라"고 인사했다.

김윤아는 "한국에서는 몇 년 전에 많은 사람들이 그들의 가족을 잃었다. 아주 비극적인 사고였다. 그때 우리들은 아무것도 할 수가 없었다. 제가 할 수 있는 유일한 건 그들을 위해 노래를 만드는 것뿐이었다. 이번에 할 곡이 그 중 하나"라며 '강'을 불렀다. 노래가 끝나자 모두가 그에게 박수를 보냈다.

버스킹 30분 경과 추운 날씨 탓에 스피커가 말썽이었다. 강바람이 불어오는 포르투는 영하 2도였던 것. 로이킴은 "춥다"면서도 기타 메는데 불편하다며 옷을 벗었다. 다음 버스킹 곡은 로이킴이 혼자 꾸미는 데미안 라이스의 'The blower's daughter'였다.

이날의 마지막 곡은 자우림의 '샤이닝'이었다. 노래가 끝나자 관객들은 "너무 아름다워요"라며 감탄했고 무대가 끝난 사실에 아쉬워했다. 이후 이들은 앙코르를 기다리며 자리를 뜨지 않았다. 결국 갑작스런 상황에 즉석에서 음을 맞추고 로이킴과 이선규, 윤건이 'Yellow'로 앙코르 무대를 꾸몄다.

버스킹을 끝낸 후 김윤아는 인터뷰에서 "한글로 된 노래 그리고 신나지 않은 노래. 그런데 뭔가 이해해 주시는 것 같은 기분이 들더라. 음악이 되게 힘이 세다. 그래서 잘 이해가 안 되고 처음 듣는 것이라도 그 안에 뭔가 진심이 들어 있으면 서로 이해가 되더라. '내 음악을 들어줬구나'라고 생각이 됐다"고 했다.

이들의 버스킹을 본 한 남자 관객은 "가사가 한국어든 영어든 포르투갈어이든 그렇게 중요한 것 같지 않아요. 멜로디가 노래를 좋게 들리게 했어요. 좋았어요"라고 했다. 여자 관객은 "놀라워요. 절 감동시켰어요"라며 소감을 전했다. 포르투갈에서 음악으로 통한 네 사람의 두 번째 버스킹에 관심이 집중되는 이유다.

한편 '비긴어게인2'는 음악적으로 서로 다른 매력을 가진 두 팀이 다른 장소, 다른 환경, 다른 색깔로 그들을 아는 사람이 아무도 없는 해외를 여행하며 버스킹에 도전하는 이야기를 담은 프로그램이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