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TV]'스위치' 장근석, 검사 연기 시작과 함께 위기 직면

이새롬 인턴기자 / 입력 : 2018.03.30 06:35 / 조회 : 1030
image
/사진='스위치' 방송 화면 캡처


검사 연기를 시작한 사기꾼 장근석이 계속되는 위기를 마주했다.

지난 29일 오후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스위치-세상을 바꿔라'(극본 백운철 김류현, 연출 남태진, 제작 씨제스 프로덕션)에서는 백준수 검사(장근석 분)를 연기하는 사도찬(장근석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오하라(한예리 분)와 협상을 한 사도찬은 백준수 검사의 대행으로 검찰청으로 출근했다. 진경희 차장 검사(배민희 분)는 사도찬에게 태산그룹 사건을 맡겼다. 사건을 어떻게 다뤄야 할지 알겠냐는 진경희의 질문에 사도찬은 "사지 사건이니까 놈들의 몸을 꽁꽁 묶어 데려오겠다"고 대답해 오하라를 당황하게 만들었다.

사도찬은 이날 오하라가 절대 마주치지 말아야 한다고 미리 경고했던 우재식 부장 검사와도 마주했다. 사도찬이 우재식을 만나 계속 그의 의도와는 다른 대답을 내놓자 우재식은 "벌써 치매냐. 한참 젊은 나이에"라고 해 아슬아슬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사무실에 들어간 우재식은 사도찬에게 "네가 흔하게 남들처럼 살았으면 좋겠다. 그래야 생채기 안 나고 네가 좋아하는 검사 오랫동안 할 거 아니냐"고 충고했다. 이에 사도찬은 "걱정하지 마라. 많이 변했다"며 다리를 꼬았다. 선배 앞에서 다리를 꼬고 앉은 사도찬의 모습을 본 오하라는 이후 그를 나무랐다. 백준수의 모든 이력을 숙지한 사도찬이었지만 그의 사소한 행동까지는 연기하지 못하는 사도찬이었다.

이후 사도찬은 LSDT 마약 사건을 맡게 됐다. 사도찬은 다른 생각 하지 말라던 오하라 몰래 봉감독(조희봉 분), 소은지(신도현 분), 전인태(안승환 분)와 함께 사건을 조사했다. 사도찬은 함정에 빠졌고 납치를 당했다. 납치한 이들은 그가 백준수 검사라고 알고 있었다. "지난번에는 용케 살아남으셨지만 이번엔 어려울 거다"라고 하는 납치범에 사도찬은 "대한민국 검사를 우습게 아는 너네, 대체 정체가 뭐냐"며 분노했다.

"우리 정체가 중요한 게 아니다. 검사님이 뭘 건드렸나, 이게 중요한 것"이라고 말하는 납치범에 사도찬은 위기감을 느꼈다. 결국 그는 자신이 백준수가 아니라고 밝혔다. 하지만 그의 말은 통하지 않았고 결국 각목에 맞아 쓰러졌다. 그런 사도찬 앞에 의문의 무리가 그를 구하기 위해 나타났다. 과연 사도찬은 무사히 살아남을 수 있을지, 그리고 이들의 정체는 무엇인지에 관심이 집중됐다.

사도찬의 위기는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남승태까지 조성두(권화운 분)에게 살해당한 상황, 말 그대로 첩첩산중이었다. 드라마 '스위치'는 단 2회밖에 방영되지 않았지만 속도감 있는 전개에 배우들의 열연이 더해져 시청자들의 호응을 얻고 있다. 이후 어떤 '스위치'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