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식당2' 이서진 "정유미, 가끔 연락하면 맨날 쉬더라"

이새롬 인턴기자 / 입력 : 2018.03.23 22:17 / 조회 : 4005
image
/사진='윤식당2' 방송 화면 캡처


'윤식당 2'에서 이서진이 오랜만에 만난 정유미를 놀리며 근황을 전했다.

23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윤식당 2'에서는 감독판이 공개됐다.

이날 영업 종료 이후 '윤식당' 임직원들이 한국에서 다시 만났다. 윤여정은 tvN 드라마 '라이브' 촬영을 하고 있는 정유미의 안부를 물으며 "너무 말랐다"고 걱정했다. 이서진은 정유미에게 한가하다고 했고 정유미는 "어제 밤샜다"며 발끈했다.

이에 윤여정은 "네가 어떻게 아느냐"고 물었다. 이서진은 "가끔 연락하면 맨날 쉬더라"며 정유미에게 이번 주말에 춥다고 전했다. 정유미는 주말에 촬영이 없다고 했고 이서진은 "이것 봐. 맨날 논다니까 얘"라며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윤여정은 가장 기억나는 손님으로 꽃 가게 사장 마리를 꼽았다. 정유미는 광장 식당의 단체 회식 손님들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고 전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