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별TV]'키스먼저' 감우성, 한고은에 "김선아와 결혼해"

이새롬 인턴기자 / 입력 : 2018.03.19 22:33 / 조회 : 1050
image
/사진='키스 먼저 할까요' 방송 화면 캡처


드라마 '키스 먼저 할까요'에서 감우성이 자신의 전 아내 한고은에게 김선아와 결혼하겠다고 전했다.

19일 오후 방송된 SBS 드라마 '키스 먼저 할까요'(극본 배유미, 연출 손정현)에서는 강석영(한고은 분)을 찾아간 손무한(감우성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아침부터 자신을 찾아온 손무한에 강석영은 안순진(김선아 분)을 떠올리며 "그 여자 살려달라는 거지? 싫어"라고 했다. 손무한이 이유를 묻자 강석영은 "당신한테 상처받았나 보지"라고 대답했다.

이에 손무한이 "나한테 받은 상처를 왜 그 여자한테 풀어"라고 하자 강석영은 "아직도 중요한 사람이야 당신은, 나한테. 이든이 아빠니까"라고 답했다. 손무한이 그런 강석영에게 안순진과 결혼한다고 하자 강석영은 지금 안순진에게 속고 있는 거라며 그를 말렸다.

손무한은 "속이고 있는 건 나야. 10년을 모른 체했어, 10년. 이젠 단 하루도 모른 체할 수가 없어"라고 했다. 이에 강석영은 "뭘 모른 체했는데? 도대체 나도 모르게 10년씩이나 그 여자랑 뭘 했는데 당신"이라고 화를 냈다. 이에 손무한은 "내 침묵이 그 사람 인생을 망가뜨렸어"라며 "다시 살게 다시 살 수 있게 해줄 거야, 내가"라고 대답했다.

안순진도 자신의 전 남편 은경수(오지호 분)에게 손무한과의 결혼 소식을 전했다. 이에 은경수가 "이상한 놈이 면 어쩔래?"라며 화를 내자 안순진은 "내가 좀 이상해. 그 사람, 출장 갔거든. 나 자는 동안 메모 한 장 남겨두고. 그런데 그게 왜 이렇게 서운하니, 나"라고 했다.

이어 그는 "화가 나. 불안하고. 나 왜 이런 거니. 나한테 왜 그랬을까. 전화할까 말까 돌아오면 어떻게 맞을까 지끈지끈 두근두근 뭘 기다리는 건지도 모르면서 기다리게 돼. 같이 있을 때도 혼자 있을 때도 뭔가를 계속 기대하고 기다리게 돼"라며 은경수에게 "잘 살아볼게. 더 이상 네 마음 아프게 안 할게"라고 덧붙였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