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 "잔혹했다"..외신 '노선영 왕따 스캔들' 집중 조명

김우종 기자 / 입력 : 2018.02.21 17:15 / 조회 : 4748
  • 글자크기조절
image
외신도 노선영 '왕따 논란'을 조명하고 나섰다 /사진=BBC 공식 홈페이지 캡쳐 및 뉴스1


image
외신도 '노선영 팀 추월 왕따 스캔들'에 대해 주목하기 시작했다 /사진=캐나다 더 글로브 앤 메일 공식 홈페이지 캡쳐


외신도 '노선영 왕따 논란'에 대해 집중 조명했다.

노선영(29)과 김보름(25), 박지우(20)로 꾸려진 한국 여자 팀 추월 대표팀은 지난 19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여자 스피드스케이팅 팀 추월 단체전에서 3분 03초 76을 기록, 8개 팀 중 7위에 그쳤다.

결과도 결과였지만 경기가 끝난 뒤 사분오열된 대표팀의 모습에 국민들은 실망을 감추지 못했다. 특히 김보름과 박지우가 레이스를 펼친 뒤 노선영을 저격하는 뉘앙스의 인터뷰를 하며 논란이 더욱 커졌다. 20일 백철기 감독과 김보름이 해명 기자회견에 나섰지만 오히려 불에 기름을 얹은 꼴이 됐다. 더욱이 노선영이 한 방송사와 인터뷰에서 반박하며 진실공방 양상으로 치닫는 상황.

청와대 홈페이지 게시판에는 '김보름, 박지우 선수의 (국가대표) 자격 박탈과 적폐 빙상연맹의 엄중 처벌을 청원합니다'라는 제목의 청원이 올라왔다. 이 청원에 참여한 인원은 21일 오후 4시 기준, 50만 명을 돌파했다.

외신도 한국의 '왕따 논란'에 대해 주목하고 있다. 영국 언론 BBC는 "한국 스피드스케이팅서 한 선수를 왕따시킨 두 명의 국가대표 출전을 금지시켜야 한다는 청원이 쏟아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BBC는 "김보름이 팀 동료 노선영의 좋지 않은 경기력을 비난했다"면서 "우리는 스케이팅을 잘 탔지만 마지막 스케이터(노선영)가 뒤처지면서 실망스러운 결과를 낼 수밖에 없었다"는 김보름의 인터뷰 내용을 실었다. 또 박지우의 "결승선을 통과할 때 노선영과 함께 있지 않다는 사실을 깨달은 뒤 나는 매우 큰 충격을 받았다"는 인터뷰 내용도 전했다.

캐나다 일간지 더 글로브 앤드 메일 역시 "한국 여자 스피드스케이팅 선수들이 팀 동료를 배신하는 유감스러운 장면을 연출했다. 엘리트 스포츠에서 '왕따 논란'의 잔혹한 장면이 텔레비전을 통해 전파를 타면서 한국인들이 격분하고 있다"고 전했다. 미국 USA 투데이는 "한국 스피드스케이팅 대표팀의 '왕따 스캔들'이 올림픽과 한국 대표팀을 흔들고 있다"고 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우종|woodybell@mtstarnews.com

안녕하세요. 스타뉴스 김우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