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 韓여자컬링, OAR에 11-2 대승..예선 1위 확정

강릉=한동훈 기자 / 입력 : 2018.02.21 11:32 / 조회 : 2493
  • 글자크기조절
image
한국 여자 컬링이 예선 1위를 확정했다. /사진=김창현 기자


여자 컬링이 6연승을 질주, 예선 1위를 확정했다.

한국은 21일 강릉 컬링 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올림픽 컬링 여자 단체전 예선 8차전서 OAR(러시아 출신 올림픽선수)을 11-2로 완파했다.

6연승을 질주하며 7승 1패, 남은 경기 관계 없이 조 1위다. 전날 미국을 꺾고 준결승 티켓을 확보한 한국은 순위까지 결정 돼 한결 여유 있게 준결승을 준비할 수 있게 됐다.

한국은 조 4위와 준결승전을 펼친다. 일본이나 영국이 유력하다.

이날 한국은 예선 탈락이 확정된 OAR을 싱겁게 제압했다. 러시아는 세계랭킹 3위의 강호지만 이번 대회에서는 2승 6패로 부진했다.

한국은 1엔드 2엔드 3엔드를 모두 3-0으로 따내며 일찌감치 승기를 잡았다. 김영미가 리드, 김선영이 세컨드, 김경애가 서드, 김은정이 스킵으로 출전했다.

OAR은 4엔드에 1점을 만회했지만 5엔드 한국이 2점을 달아나 점수 차는 더 벌어졌다. OAR은 10점 차로 뒤진 상황에서도 추격 의지를 꺾지 않았다. 하지만 6엔드에도 1점 추가에 그쳐 7엔드에 경기를 포기하고 말았다.

한편 한국은 21일 덴마크와 예선 마지막 경기를 치른 뒤 23일 준결승에 임한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